전광훈, 동대구역 찾아 기자회견 열어...'문 대통령은 북한의 하수인'
상태바
전광훈, 동대구역 찾아 기자회견 열어...'문 대통령은 북한의 하수인'
  • 이용암 사회부장
  • 승인 2021.01.21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1절 범국민대회'를 예고하며 전국을 순회 중인 사랑제일교회 전광훈 목사가 21일 동대구역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날 전 목사는 흰색 마스크를 착용한 채 기자회견을 참석했다.

 이날 오전 10시 30분부터 1시간 동안 '대구여 일어나라'는 주제로 진행된 행사에는 취재진, 교회 관계자, 행인 등 50여 명이 참석했다. 모인 인원은 많지 않았으나 전 목사를 가까이에서 보려는 이들로 관심은 증폭되었다.

 전 목사는 "북한 김여정 지시를 받고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잘렸다"며 "대한민국 전직 대통령이 감옥에 가 있는 것도 다 북한의 지시다"고 주장했다.

 지난 19일 전북 전주 한 교회에서 마스크를 벗은 이유에 대해서는 "나는 코로나19에 이미 한번 걸렸기에 피에 항체가 가득하다"고 답했다. 이어 "나는 항체가 생긴 세상 제일 방역인데 문재인은 왜 마스크를 벗었냐"고 분노했다.

 한편 이날 열린 기자회견에 대해 경찰과 지자체는 행사 내내 군중을 지켜보며 방역 수칙 준수 여부를 점검했다.

 대구 동부경찰서 한 관계자는 "기자회견처럼 단순히 20∼30명 정도 다수인이 모여 단순히 의견을 표명하는 경우 신고 대상이 아니다"며 "모인 인원과 방식 등 구체적인 내용에 따라 방역법 준수를 검토한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는 본래 대구 두류공원 2·28 기념탑 앞에서 열릴 예정됐으나 행사 직전 장소가 변경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