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네이버ㆍ배민 등 기업 간담회 불발...이익공유제 대해 부담 느낀듯
상태바
민주당, 네이버ㆍ배민 등 기업 간담회 불발...이익공유제 대해 부담 느낀듯
  • 이항영 편집국장 겸 취재본부장
  • 승인 2021.01.22 0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한국핀테크산업협회, 인터넷 기업협회, 코리아스타트업포럼 등 플랫폼 기업 협회와 화상 간담회를 개최한다.

 민주당이 추진 중인 이익공유제에 대한 의견을 청취한다는 차원에서다.

 21일 민주당에 따르면, 22일 오후 4시 이 대표는 장성원 한국핀테크산업협회 사무처장, 박성호 인터넷기업협회 사무총장, 최성진 코리아스타트업포럼 대표 등과 화상간담회를 개최한다. 이 자리에는 강성천 중소벤처기업부 차관도 함께할 예정이다. 핀테크산업협회는 카카오가, 인터넷기업협회는 네이버가 각각 회장사를 맡고 있다.

 민주당은 "경제불평등 해소 방안의 일환으로 코로나 협력 이익공유제를 제안했다"며 "플랫폼기업의 다양한 현황과 사례를 공유하고 애로사항 청취 및 다양한 방향에 대한 담론을 통해 코로나19로 발생하는 소득격차 해소 방안을 모색하고자 한다"고 이들 협회에 제안했다.

 한편, 민주당은 실무 차원에서 네이버파이낸셜, 카카오페이, 배달의민족 등 개별 플랫폼 기업들과도 간담회를 열려고 했지만, 이들 기업이 난색을 보이면서 무산됐다.

 일각에서는 코로나 이익공유제와 관련해 민주당이 개별 플랫폼 기업을 만나 논의하는 것이 자칫 이익공유제 참여를 강제하는 모습으로 비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국민의힘 한 관계자는 “말이 좋아 기업 의견을 듣는 자리지 사실상 정부 정책에 협조하라는 뜻 아니냐”고 했다. 이 관계자는 “집권당 유력 의원들이 개별적으로 협조를 요청하면 기업 입장에서 거부하기 쉽겠느냐”며 “국민적 공감대가 형성되기도 전에 기업부터 만나는 건 부담을 준다는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