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전기차 구매시 최대 1,900만원 지원...고가 테슬라는 지원 제외
상태바
올해 전기차 구매시 최대 1,900만원 지원...고가 테슬라는 지원 제외
  • 이일기 보도위원
  • 승인 2021.01.22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전기차 구매 시 정부와 지자체로부터 최대 1천900만 원, 수소차 구매 시에는 최대 3천750만원의 보조금을 받는다. 초소형 화물차나 택시에 대한 보조금은 늘어난다.

 기획재정부와 환경부, 산업통상자원부는 21일 이같은 내용 등을 담은 2021년 보조금 체계 개편방안을 발표했다.

 정부는 올해 전기차와 수소차 등 친환경차 13만6천대를 보급할 예정이다. 전기차는 작년 대비 21.4% 증가한 12만1천대, 수소차는 49.2% 증가한 1만5천대다. 지원 예산도 각각 1조230억 원, 3천655억 원으로 증액한다.

 전기·수소차 이용자에게 편리한 충전 환경을 제공하고자 전기차 충전기 3만1천500기(급속 1천500기·완속 3만기), 수소충전소 54기(일반 25기·특수 21기·증설 8기)를 구축할 계획이다.

 승용차 중에선 코나(PTC·HP)와 니로(HP)에 대한 국고보조금이 800만 원으로 가장 많다. 여기에 지자체 보조금을 얹으면 전기승용차의 경우 최대 1천900만 원을 지원받는다.

 수소차인 넥쏘에 대한 국고보조금은 2천250만 원이다. 지자체 보조금을 합치면 최대 3천750만 원까지 늘어난다.

 정부는 차량 성능을 향상하고자 고성능·고효율 차량에 대한 지원을 강화한다. 성능이 우수한 차량에 보조금 인센티브를 주는 방식이다. 지자체 보조금도 이에 연동해 차등 폭을 확대한다.

 전기차의 경우 대중적인 보급형 모델을 늘리고자 가격 구간별로 보조금 지원 기준을 차등화한다. 6천만 원 미만에 보조금을 전액 지원하는 반면 6천만~9천만 원 미만에는 50%, 9천만 원 이상에는 지원하지 않는 방식이다.

 택시나 버스, 화물차 등 상용차 지원도 개편한다. 전기버스는 올해 1천 대를, 전기화물은 2만5천 대를, 수소버스는 180대를 보급한다.

 시장 가격을 합리화하고자 전기버스(대형)에는 1억 원, 전기이륜차의 경우 경형 75만 원, 소형 115만 원, 대형·기타형에 130만 원의 구매자 최소 자부담금도 설정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