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설 전에 백신공급 목표...전국 접종센터 250곳 지정 운영
상태바
정부, 설 전에 백신공급 목표...전국 접종센터 250곳 지정 운영
  • 공재벽 사회부차장
  • 승인 2021.01.22 0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달 초 국내에 처음 도입될 것으로 보이는 코로나19 백신의 예방접종을 위해 정부가 전국에 접종센터 250곳을 지정해 운영한다.

 박종현 행정안전부 안전소통담당관은 21일 온라인 브리핑에서 "백신 도입 일정이 당초 2월 말에서 2월 초로 앞당겨져 설 전에 첫 백신이 들어올 가능성이 커짐에 따라 백신 접종을 시행할 위탁의료기관과 접종센터 지정 일정을 서두르고 있다"고 밝혔다.

 행정안전부는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위탁의료기관 및 접종센터 지정·운영 등 백신 접종 준비와 시행을 담당한다. 백신 접종을 시행하는 위탁의료기관은 약 1만 곳, 접종센터는 250곳을 지정·운영한다.

 박 담당관은 "위탁의료기관의 경우 기존에 독감예방접종을 위해 지정한 병원 2만 곳 가운데 적정한 1만 곳을 추리면 돼 지정에 큰 문제가 없다"며 "접종센터는 조건이 까다로운데 총 250곳을 지정·운영하는 것이 목표"라고 설명했다.

 백신과 치료제 허가도 속도를 내고 있다. 화이자 백신은 이달 안에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정식 품목허가 절차를 밟을 것으로 보이고, 식약처는 국내 백신 ‘유코백19’의 임상 1·2상 시험계획을 승인했다.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은 이날 간담회에서 “백신이 ‘게임 체인저’가 되든 ‘클로저’가 되든 그런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하지만 (인구) 70% 면역이 돼도 감염되는 사람이 있을 수 있다”며 “올해는 백신과 치료제가 (거리두기와) 병행하는 해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