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올해 532개 정보화사업에 870억 원 투입한다
상태바
부산시, 올해 532개 정보화사업에 870억 원 투입한다
  • 이종우 부산본부 차장/기자
  • 승인 2021.01.22 0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시는 22일 오후 3시 비대면 온라인 방식으로 ‘2021년 부산지역 공공기관 정보화사업 통합설명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올해 시는 정보화사업에 ▲본청과 사업소 94개 사업 354억 원, ▲구·군 329개 사업 180억 원, ▲공사·공단 38개 사업 54억 원, ▲출자・출연기관 및 부산이전공공기관 71개 사업 282억 원 등 532개 사업에 870억 원을 투입한다.

 지난해 456개 사업 대비 16.6% 증가한 규모이며, 인공지능(AI), 빅데이터, 클라우드 등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을 활용, 디지털 대전환을 위한 사업이 추진된다.

 유형별로는 ▲시스템구축 및 고도화 100개(388억 원) ▲HW/SW 구입 159개(180억 원) ▲정보통신 및 정보보안 105개(181억 원) ▲운영 및 유지관리 168개(121억 원) 등이다. 

 올해 주요사업은 데이터 기반 경제문화생활 분야의 빅데이터 분석, 긴급차량 우선신호 인공지능(AI) 기반의 스마트교차로 고도화,차세대 경영지원 정보시스템 구축, 시민 안전을 위한 긴급구조표준 시스템 고도화 및 119종합상황실 접수대 증설 사업 등이다.

 설명회는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어려운 지역경제에 활력을 주고자 비대면 온라인으로 추진하며, 시민, 정보통신기술(ICT) 기업 관계자 등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시와 구․군, 공사‧공단, 부산이전 공공기관 등이 함께 올해 정보화사업에 대한 발주정보, 관련 법규, 유의사항 등을 제공한다.

 특히 올해는 부산시 교육청 등 교육기관이 처음으로 참여하며, ▲부산시 정보화 정책목표 및 추진방향 소개 ▲발주예정 정보화사업 목록 및 주요 사업 안내 ▲사업비 3억 이상 주요사업 업무담당자 상세설명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된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지역 공공기관과 협력해 더 많은 기관이 참여하도록 유도하고 최대한 많은 정보화사업을 소개해 지역 ICT기업들의 참여기회를 확대하고, 지역활성화에 도움이 되고자 한다.”며 “앞으로도 매년 정례 설명회 등으로 지역 정보통신기술(ICT) 산업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