쏘카, 성폭행 용의자 정보 늦장 제공 논란 사과...30대 남성 초등생 유인 성폭행
상태바
쏘카, 성폭행 용의자 정보 늦장 제공 논란 사과...30대 남성 초등생 유인 성폭행
  • 임정순 서울본부/기자
  • 승인 2021.02.10 1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알게 된 초등학생을 불러내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충남지방경찰청은 지난 6일 충남의 한 지역에서 SNS로 알게 된 초등학생을 만나 경기도에 있는 자신의 집으로 공유차량을 타고 이동한 뒤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 30대 남성 A 씨를 10일 아침 검거했다고 밝혔습니다.

 A 씨는 지난 6일 오전 온라인상에서 알게 된 초등학생 B양을 충남 한 지역에서 만나 수도권 자신의 집으로 데려간 뒤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가 수도권과 충청도를 오갈 때 공유차(카셰어링) 업체 쏘카를 이용했는데, 쏘카 측이 경찰 수사에 협조하지 않아 용의자 특정이 늦어졌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경찰이 쏘카 측에 차량 이용자 정보를 요구했지만, 업체는 "영장이 있어야 한다"며 정보 제공을 거부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와 관련, 박재욱 쏘카 대표이사는 10일 사과문을 통해 "이용자의 범죄행위에 대한 경찰 수사 협조 요청에 신속하게 협조하지 못한 회사의 대응과 관련해 피해자와 가족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피해자 보호와 용의자 검거를 위해 최선을 다한 경찰 관계자분들과 이번 일로 충격을 받은 국민 여러분께 사죄드린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