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전동킥보드 안전모 보관함 개발' 업무협약 체결
상태바
대구시, '전동킥보드 안전모 보관함 개발' 업무협약 체결
  • 이항영 편집국장 겸 취재본부장
  • 승인 2021.02.17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시, 경북대학교와 공유퍼스널 모빌리티 3개 업체는 2월 17일 대구시민의 안전한 전동킥보드 이용 및 안전문화 정착을 위해 ‘대구형 전동킥보드 이용자 안전 개선 시스템(안전모 보관함)’개발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지난 12월 23일 전동킥보드 이용자 증가에 따른 안전사고 대책 마련을 위해 대구시가 마련한 ‘민·관·학 협력 킥오프 회의’ 자리에서 5개 기관・기업 상호 협력을 바탕으로 기술개발, 시제품 생산, 실증・상용화 등 ‘전동킥보드 이용자 안전 개선 시스템 개발’에 함께 참여하기로 결정했다.

 이날 체결한 업무협약 주요 내용은 경북대학교에서 BK21사업(대학원 혁신 지원 사업)의 일환으로 개발팀 구성, 시제품 제작 및 기술을 지원하고, 안전개선 시스템 개발에 뜻을 함께한 공유 서비스업체 3개사는 실증 및 상용화에 노력하기로 하였으며, 실증에 필요한 행정 지원은 대구시가 맡기로 했다.

 대구형 전동킥보드 이용자 안전개선 시스템은 이용자가 언제든지 안전모를 착용할 수 있도록 전동킥보드에 IoT기술을 반영한 안전모 보관함을 개발・설치하는 것으로 상용・실증 절차를 거쳐 대구에서 운영 중인 공유형 전동킥보드에 접목할 계획이다.

 안전모 착용여부 비교시험 자료에 의하면 안전모를 착용한 경우 사고 시 사망률이 37%이상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어 IoT를 기반으로 한 안전모 비치로 이용자들이 안전모를 상시 착용할 수 있어 안전에 상당 부분 기여할 것으로 예측된다.

 특히, 오는 5월부터 전동킥보드 등 개인형 이동장치를 이용할 경우 안전모를 의무적으로 착용(범칙금 有)하도록 도로교통법이 개정・시행됨에 따라 ‘대구형 전동킥보드 안전개선 시스템’이 전국적인 롤모델로 정착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대구시는 전동킥보드 이용이 가능한 자전거도로에 포장재 변경, 안전표지판 설치 등 기반시설을 확충・정비하고 전동킥보드 보관대 시범 설치, 시민 안전교육・홍보 등을 통해 무분별한 전동킥보드 주차문제도 해결해 나갈 계획이다.

 채홍호 대구시 행정부시장은 “전동킥보드 등 공유형 이동수단의 증가는 시대의 흐름이지만, 안전에 문제가 있다면 시민들에게 다가갈 수 있는 교통수단으로 정착되지 못한다”며, “대구형 전동킥보드 이용자 안전개선 시스템 개발은 이용 시민들의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민・관・학 협업 성공사업으로 전국 지자체의 롤모델로 자리매김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