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가부 장관, '박원순 롤모델 발언 우상호...2차 가해 판단'
상태바
여가부 장관, '박원순 롤모델 발언 우상호...2차 가해 판단'
  • 송경희 부장/기자
  • 승인 2021.02.19 08: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1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뉴스1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경선 후보인 우상호 의원이 최근 SNS에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롤모델이라고 발언한 것에 대해 정영애 여가부 장관이 우 의원 발언을 2차 가해로 판단된다는 입장을 밝혔다.

 민주당 우상호 의원은 지난 10일 SNS를 통해 박원순 전 서울시장이 롤 모델이었다며 정책을 계승하겠다고 말했다. 또 박 전 시장 부인이 쓴 손편지를 읽고 울컥했다고도 했다.

 이후 2차 가해 논란이 일었다. 성희롱 사건 피해자 측은 입장문을 통해 "피해자와 그 가족에게는 가슴을 짓누르는 폭력"이라고 호소했다. 이에 우 의원은 피해자에 상처가 된 건 죄송하다면서 유가족을 위로하려했던 취지라고 해명했다.

 국민의힘 김미애 의원은 18일 국회 여성가족위원회에 참석한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에게 2차 가해에 해당한다고 보는지 묻자 정 장관은 즉답은 피한 채 "피해자에게 2차 가해가 될 수 있는, 상처를 줄 수 있는 언행은 누가 되든 자제해야 한다."라며 명확한 답변을 내놓지 않았다.

 김 의원은 다시 이어진 질문에도 다소 말을 돌리다가 김 의원이 피해자가 고통을 호소한 메시지를 읽으며 "2차 가해가 맞는다고 보나"라고 확답을 재촉하자 "그렇게 판단하는 것이 옳은 것 같다."라고 답했다.

 또, 정 장관은 박 전 시장의 부인인 강난희 씨가 최근 박 전 시장의 억울함을 호소한 손 편지 공개가 적절했는지 묻는 김 의원의 질문에 "가족의 입장에서는 고인의 명례를 회복하고 싶겠지만 누구라도 피해자에게 상처를 주는 언행은 사회 구성원 모두 자제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