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김명수 대법원장, 꼼수 사과 말고 사퇴해야'
상태바
국민의힘, '김명수 대법원장, 꼼수 사과 말고 사퇴해야'
  • 이항영 편집국장 겸 취재본부장
  • 승인 2021.02.19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은 19일 "김명수 대법원장이 법원 내부망에 꼼수 사과문을 올렸다"며 "더이상 꼼수 부리지 말고 사퇴하라"고 밝혔다.

 국민의힘이 만든 '김명수 대법원장 탄핵거래 진상조사단'은 이날 "(김 대법원장이) 국민들께 송구하다며 대국민 사과로 포장했지만 정작 국민은 알 수도, 볼 수도 없는 법원 내부망에 글을 게재한 것에 불과하다"고 이같이 말했다.

 단장을 맡고 있는 김기현 의원은 "이는 대국민 사과로 볼 수 없다"며 "거짓말이 거짓말을 낳는다더니 딱 김 대법원장을 두고 하는 말 같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법원 조직원들만 볼 수 있는 내부망에 대국민 사과문을 올리면 그게 진정성이 있는거냐"며 "거짓말은 국민을 상대로 해놓고 사과는 법원 조직원들에게 하면 국민이 용납할까"라고 반문했다.

 이어 "김 대법원장은 이미 국민의 이름으로 탄핵 당한지 오래"라며 "국민을 상대로 거짓말을 일삼는 사람이 이 나라 사법부 수장이라는 거 자체가 수치스러울 뿐"이라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국민 앞에서 공개적으로 정식 사과할 용기도 없는 김 대법원장은 더이상 자리에 연연하지 말고 당당하게 법의 심판대 앞에 서라"며 "그것이 그나마 개인적 욕심으로 인해 실추된 사법부의 신뢰를 회복하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김 대법원장은 이날 임성근 부산고법 부장판사 탄핵 소추와 거짓 해명 논란과 관련해 법원 내부망을 통해 사법부 직원들에게 사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