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정선에 대형 산불 이틀째 난항... 21일 일출과 동시에 헬기 총 동원
상태바
강원 정선에 대형 산불 이틀째 난항... 21일 일출과 동시에 헬기 총 동원
  • 박석현 강원본부 기자
  • 승인 2021.02.21 0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강풍 속, 지난 18일 양양 산불에 이어 오늘도 정선에서 또 발생
산림청 초대형헬기 2대 등 14대 투입, 오전 중 진화 완료 목표 -
강원 정선산불 (산림청 제공)
강원 정선산불 <사진: 산림청 제공>

 산림청 중앙산불방지대책본부는 20일 15시 50분경 강원도 정선군 여량면 구절리 노추산에서 발생한 산불에 산림당국은 초기에 초대형헬기 3대 등 총 11대의 산불진화헬기를 긴급 투입하여 진화하였으나 산불 현장의 6.2m/s의 강한 바람과 인력 투입이 거의 불가능한 급경사지로 산불진화에 어려움이 많았다.

 20일 일몰로 산불진화헬기가 복귀하여, 지상인력과 산림청 특수진화대와 공중진화대 등 산불 지상진화 전문 인력들을 대거 투입시켰다.으로 야간산불에 대응했고,

 또한, 야간산불의 정확한 상황파악과 특수진화대 등 전문인력의 지상진화를 전략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산림청 드론 2대를 긴급 투입하였고,

 야간에 민가 주변으로 산불이 확산될 것을 우려하여 산불 유관기관인 소방과 경찰에서 민가 주변을 보호하고 있다.

김밥으로 허기 달래는 산림청 특수진화대
김밥으로 허기 달래는 산림청 특수진화대 <사진: 산림청제공>

 이렇게 밤새 진화에 나서 21일 오전 6시 현재 진화율 70%이다.

 21일 오전 현재 까지 산불 진화 투입현황을 보면 지상인력 총 336명 : 공중진화대21, 산불특수진화대114, 산불예방진화대52, 공무원58, 소방34, 의용소방42, 경찰16명 등이며,
 장비는 산불지휘차3, 산불진화차10, 소방차15대 등 총 28대이다.

 산림당국은 오전 10시 내 주불진화를 위해 일출과 동시에 산림청 초대형헬기 2대를 포함한 산불진화헬기 총 14대를 동원하여 총력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발생한 산불로 인한 인명피해는 없고 산림 피해면적은 12ha로 추정되며, 산불원인은 진화가 완료 되는대로 '산림보호법'에 따라 정확한 조사를 하고, 가해자 검거 시 엄중하게 처벌할 계획이다.

 산림청 중앙산불방지대책본부 고락삼 과장은 “연이은 건조, 강풍 특보로 산불 위험이 높아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며, 불법소각과 입산자 실화 등 산불이 발생하지 않도록 부탁드린다.”고 당부하였다.

 또한, “한순간의 사소한 부주의로 인해 발생한 산불은 소중한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한순간에 빼앗아 갈 수 있으며, 수 십년 가꿔 온 소중한 우리의 산림 또한 잃을 수 있다.”고 말했으며, “국민여러분들의 생활 속 산불예방을 부탁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