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치의학 산업 분야' 청년 일자리 창출 나선다
상태바
부산시, '치의학 산업 분야' 청년 일자리 창출 나선다
  • 이종우 부산본부 차장/기자
  • 승인 2021.02.22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광역시청 전경
부산광역시청 전경

 부산시는 치기공 맞춤형 전담 인력 발굴·육성하고 지역 청년들에게 안정적인 일자리를 제공하는 「치과기공소 맞춤형 청년 일자리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행정안전부에서 실시한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사업‘ 공모에 선정되어 2023년 2월까지 총 2년간 사업을 추진한다. 청년들에게 일·경험 기회 제공을 통한 구직활동 연계로 인건비 및 교육·컨설팅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부산테크노파크에서 수행하게 된다.

 현재, 국내 치기공사의 제조기술은 세계에서 우위를 점유하고 있으며, 스마트 제조 산업으로 육성 시 고부가가치 산업으로 성장할 가능성이 높은 산업으로, 청년들을 맞춤형 스마트 치과기공사로 양성하여 신성장 산업인 치의학산업 활성화로 지역 경쟁력 확보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청년들은 부산시에 주소를 두고 있는 만 39세 이하 미취업청년을 모집하여 최종 선정된 기업과 청년의 상호 매칭을 통해 신규 채용이 결정되고, 선정된 업체는 1인 월 180만 원의 신규 채용인력 인건비를 2년간 지원받는다.

 이병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우수한 지역 청년들을 치기공 전문인력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지원하여 안정된 일자리 확보와 청년 실업을 해소하고, 기업의 경쟁력을 높이는 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기업의 성장이 곧 고용 창출로 이어질 수 있도록 치기공 산업을 지속적으로 육성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