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4차 재난지원금 추경 규모, 20조원 전후 될 것'
상태바
민주당 '4차 재난지원금 추경 규모, 20조원 전후 될 것'
  • 이항영 편집국장 겸 취재본부장
  • 승인 2021.02.23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은 23일 4차 재난지원금 규모와 관련, "20조 전후한 숫자가 되지 않을까 싶다"고 밝혔다.

 홍익표 의장은 이날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하며 "이미 확정되어 있는 예산 중에서 이번에 추경 효과를 반영하기 위해서 이렇게 옮겨가는 것이기 때문에 그런 것들이 다 포괄해서 하는 것이기 때문에 실제 추경 규모는 그것보다 작아질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구체적 지원 방식에 대해선 "이번에도 업종 제한이나 금지됐던 분들 그다음에 매출이 상당히 줄어든 업종들 중심으로 해서 지난 3차 재난지원금 때보다는 대상을 좀 많이 늘렸다. 그리고 기준도 조금 상향하려고 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번에 지원금이 300만원이었던 영업금지 업종의 경우 400만~500만원이 검토되고 있다.

 그는 '소득 하위 40%에 일괄 지원' 여부에 대해선 "글쎄요, 그건 아이디어 차원에서 논의가 있을 수 있었는데, 아직 확정된 내용은 아니다"라고 부정적 반응을 보였다.

 마지막으로 홍 의장은 "백신 무료 접종을 포함해 치료제까지도 무료로 접종할 예정이기 때문에 이런 등등을 반영한 추가적인 예산 편성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