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구지검 및 고검 방문...중대범죄수사청 작심발언 이어가
상태바
윤석열, 대구지검 및 고검 방문...중대범죄수사청 작심발언 이어가
  • 류이문 사회부차장
  • 승인 2021.03.03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대구지검과 고검을 방문한 자리에서 여권이 추진하는 중대범죄수사청 설치에 대해 작심 발언을 이어갔다.

 3일 윤 총장은 "지금 진행 중인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은 부패를 완전히 판치게 하는 '부패완판'"이라고 밝혔다.

 이어 "헌법 정신에 크게 위배되는 것이고, 국가와 정부의 헌법상 책무를 저버리는 것"이라며 "정치·경제·사회 제반 분야에서 부정부패에 강력히 대응하는 것은 국민을 보호하기 위한 것이고 국가와 정부의 헌법상 의무"라고 강조했다.

 중수청 반대를 위한 총장직 사퇴 용의에 대해서는 "지금은 그런 말씀을 드리기 어렵다"고 말을 아꼈다. 정계 진출 가능성에 대해서도 "이 자리에서 드릴 말씀이 아니다"라고 했다.

 앞서 청와대는 윤 총장이 언론 인터뷰에서 중수청 설치를 비판한 데 대해 "검찰은 국회를 존중해 정해진 절차에 따라 차분히 의견을 개진해야 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정세균 국무총리도 3일 "윤석열 검찰총장은 자중해야 한다"며 검찰총장 자리가 검찰만을 위한 직분이 아니다"라고 경고한 바 있다. 그러면서 "직을 건다는 말은 무책임한 국민 선동"이라고 지적하고 "정말 자신의 소신을 밝히려면 직을 내려놓고 당당하게 처신해야 한다"고 강도 높게 질타했다.

 윤 총장의 '부패완판' 발언은 청와대의 입장과 정 총리의 경고가 나온 이후에 이뤄진 것이다. 실제 윤 총장은 정 총리의 '자중하라'는 발언에 대한 질문에 "특별히 드릴 말씀이 없다"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