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LH직원 투기 의혹에 한 목소리...'진상조사 후 엄정 조치해야'
상태바
여.야, LH직원 투기 의혹에 한 목소리...'진상조사 후 엄정 조치해야'
  • 김청수 정치1.사회부장
  • 승인 2021.03.03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일부 직원들의 광명 시흥 신도시 투기 의혹이 제기된 것에 대해 정치권이 철저한 진상 조사를 주문하고 나섰다.

 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는 3일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만약 투기 의혹이 사실이라면 매우 충격적이고 참담한 사건”이라며 “부동산 정책의 최일선에 있는 실무 직원들의 투기 의혹은 정부의 대책에 찬물을 끼얹는 반사회적인 행위”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국토부를 향해 “철저히 진상을 조사하고 엄정한 조치를 취할 것을 요구한다”며 아울러 3기 신도시 전수 조사를 통해 투기에 관여된 공무원과 공공기관 직원에 대해서도 단호한 조처를 해달라고 촉구했다.

 국민의힘 국토위원들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을 향해 즉각적인 상임위 소집을 통해 사건의 진상을 낱낱이 밝혀야 한다고 요구했다.

 국토위원들은 성명서를 통해 “서민들은 내 집 마련의 꿈조차 잃어버린 상황에서, 정작 정책 관련자들이 제 잇속을 챙기는 데 혈안이 돼 있다”며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실정에 신음하는 국민 앞에 절대 해선 안 될 국기문란 행위”라고 비판했다.

 이어 “변창흠 장관이 자신의 재임 시절 벌어진 일에 대해 LH에 진상 조사를 명했다. 고양이에게 생선을 맡긴 격”이라고 비판하며, 검찰이 즉각 수사에 나서줄 것을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