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현진, 김의겸 비례대표 의원 승계에 '회전문 인사' 비판
상태바
배현진, 김의겸 비례대표 의원 승계에 '회전문 인사' 비판
  • 송경희 부장/기자
  • 승인 2021.03.03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열린민주당 김진애 의원의 의원직을 승계받게 된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이 “비로소 실감이 난다”며 소회를 밝힌 데 대해, 국민의힘이 “실소가 터져 나온다”고 비판했다.

 앞서 김진애 의원은 김 전 대변인과 함께 국회를 찾아, 여권의 서울시장 후보 단일화를 위해 의원직 사퇴를 재확인했다.

 국민의힘 배현진 원내대변인은 3일 논평을 내고 “김의겸이 누구인가, 9억 가까운 시세차익을 거둬 공분을 일으킨 장본인이 아니신가”라며 “부동산 로또도 성공하고 잠시 쉬고 오니 국회의원도 되고 꿩 먹고 알도 잡순 김 전 대변인의 성취기에 온 국민이 절망하고 분노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내 식구 자리 챙겨주기’에 혀를 내두른다”며, “분야별 전문성을 잘 살려 국민께 봉사하라는 비례대표제를 ‘수건돌리기 놀이’로 전락시켰다”고 지적했다.

 배 원내대변인은 “회전문을 타며 요직을 즐기는 ‘문재인 편들’을 국민이 지켜보고 계신다”며 김 전 대변인이 비례대표직 승계를 거부해야 한다고 요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