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가 인수한 아르헨 리튬 호수 가치 급등...3,100억에 사서 35조원 매출 전망
상태바
포스코가 인수한 아르헨 리튬 호수 가치 급등...3,100억에 사서 35조원 매출 전망
  • 김진아 경제부 기자
  • 승인 2021.03.03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코가 2018년 인수한 아르헨티나 리튬 호수가 리튬 가격 급등으로 대박을 터뜨렸다.

 3일 포스코에 따르면 2018년 3,100억원에 인수한 아르헨티나 옴브레무에르포 리튬염호(소금호주)에 매장된 리튬을 생산해 현 시세를 적용해 판매시 누적 매출액이 35조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는 중국 탄산리튬 현물 가격이 지난해 7월 t당 5천달러에서 올해 2월 t당 1만1천달러로 배 이상 급등한 덕분이다.

 포스코는 지난해 말 호수의 리튬 매장량이 인수 당시 추산한 220만t보다 6배 늘어난 1천350만t임을 확인했다. 이는 전기차 약 3억7천만 대를 생산할 수 있는 수준이다.

 포스코 관계자는 "현재 중국을 포함해 전 세계적으로 전기차 시장이 성장하고 있어 전기차 배터리의 필수 소재인 리튬 가격은 계속 상승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