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국외 관중 없이 열린다...입장권 63만장 환불
상태바
도쿄올림픽, 국외 관중 없이 열린다...입장권 63만장 환불
  • 권장옥 해외통신원
  • 승인 2021.03.21 0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7월 열리는 도쿄올림픽·패럴림픽 때 해외 관중을 수용하지 않는다는 방침이 공식 결정됐다.

 일본 정부와 도쿄도, 대회 조직위원회, 국제올림픽위원회(IOC),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는 어제(20일) 온라인 5자 회의를 하고 이같이 방침을 정했다고 교도통신과 NHK가 보도했다.

 전 세계의 코로나19 상황이 엄중한 가운데 변이 바이러스까지 확산함에 따라 일본 국민의 도쿄올림픽 개최에 대한 불안을 불식하기 위해 이런 결정이 내려진 것으로 풀이된다.

 5자 회의에는 하시모토 세이코 대회 조직위 회장과 마루카와 다마요 일본 정부 올림픽담당상, 고이케 유리코 도쿄지사,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 앤드루 파슨스 IPC 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지금까지 해외에서 판매된 도쿄올림픽·패럴림픽 티켓은 63만 장으로 이에 대한 환불 절차가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도쿄올림픽·패럴림픽 경기장 관중 상한선은 다음 달 중에 결정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