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연이은 총기 사건 발생으로 총기 규제 행정명령 검토
상태바
바이든, 연이은 총기 사건 발생으로 총기 규제 행정명령 검토
  • 이유정 기자/해외통신원
  • 승인 2021.03.24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애틀랜타와 콜로라도에서 일주일 간격으로 발생한 총기 사건으로 평범한 시민이 희생되면서 총기 규제 강화 움직임이 일고 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의회에 총기 피해자를 막기 위한 법안을 즉각 통과시켜 달라고 촉구하는 동시에 대통령 직권으로 즉각 시행할 수 있는 대책도 검토 중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앞으로 생명을 구하는 상식적인 조치를 취하는 데 한 시간은 물론이고 단 일 분도 지체할 수 없다”며 “상·하원에서 즉각 행동에 나서달라”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총기는 당파가 아니라 미국 전체를 위한 문제이기 때문에 행동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기자들과 만나 “바이든 대통령이 총기 사건을 막기 위해 의회 의결이 필요 없는 몇 가지 행정명령 발동을 검토 중이다”라고 설명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의회를 거치지 않고 즉각 시행할 수 있는 규제는 총기 구입시 신원조회를 강화하고, 총기 규제를 하는 주(州)에 연방 예산을 배정하는 것 등이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선거 과정에서 총기 안전법 통과를 약속했지만, 코로나19에 따른 경기 부양책과 백신 접종에 국정 우선순위를 두고 있었다.

 한편, 로이터통신은 미국에서 지난해에만 총기와 관련돼 숨진 사람은 4만 3천 명에 이른다고 보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