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재난안전문자 피로감 해소를 위해 문자송출 대폭 줄인다
상태바
포항시, 재난안전문자 피로감 해소를 위해 문자송출 대폭 줄인다
  • 이항영 편집국장 겸 취재본부장
  • 승인 2021.04.02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행정안전부 변경 지침 따라 이달부터 시행
마스크 착용처럼 국민 보편적으로 아는 방역상식 등 송출 금지
확진자 방문 특정 일시·장소 겹친 방문자 찾고 검사 안내 독려 문자 등은 가능 -

 4월부터 코로나19 관련 재난안전문자가 대폭 감소할 전망이다.

 포항시는 행정안전부의 변경된 매뉴얼에 따라 재난문자로 안내하는 코로나19 관련 사항을 이달부터 최소화한다고 2일 밝혔다.

 변경된 행안부의 지침에 따르면 마스크 착용이나 손씻기 등 국민이 보편적으로 알고 있는 개인방역수칙과 지자체의 코로나19 대응실적 홍보 등에 대해 재난문자 송출이 이달부터 금지된다.

 또한, 단순한 확진자 발생(또는 미발생) 상황과 동선, 시설 개·폐 등 일반사항, 그리고 중대본 또는 시·도가 이미 안내한 사항과 같거나 유사한 내용을 반복해서 문자로 보내는 행위와 오후 10시부터 다음날 오전 7시까지 심야시간대도 송출이 금지된다.

 이에 따라 포항시는 행안부 지침의 송출 금지 사항은 재난문자 대신 시 홈페이지나 SNS 등을 활용해 알리기로 했다.

 행안부는 다만 송출 가능 사례 예시로 △ 학교, 사업장, 다중 이용시설 등의 집단감염 발생 상황과 확산 방지를 위한 검사 안내 △ 확진자가 방문했던 특정 일시․장소와 동선이 겹치는 방문자를 찾고 검사토록 하기 위한 안내 등은 그대로 송출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한편, 재난안전문자는 코로나19 발생 초기부터 신속한 정보 제공으로 지역 확산을 줄이는 역할을 해왔지만, 잦은 발송으로 국민 피로감이 점점 높아져왔다.
 포항시는 행안부의 당시 정보공개지침에 따라 올해 2월 95건, 3월 69건 등 일 평균 2.2~3.4건의 재난안전문자를 시민들에게 발송했지만, 이번 변경 조치로 문자 피로도가 줄어들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