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대구경찰청, 전국 최초 스마트시티 구현 위한 업무협약 체결
상태바
대구시-대구경찰청, 전국 최초 스마트시티 구현 위한 업무협약 체결
  • 이정원 취재부차장
  • 승인 2021.04.05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대구시청에서 열린 ‘스마트교통 및 사회안전체계 구축 협력 업무협약’ 행사 후 권영진(오른쪽) 대구시장과 김진표 대구경찰청장이 업무협약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5일 대구시청에서 열린 ‘스마트교통 및 사회안전체계 구축 협력 업무협약’ 행사 후 권영진(오른쪽) 대구시장과 김진표 대구경찰청장이 업무협약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구시와 대구경찰청은 5일 오전 대구시청에서 권영진 대구시장, 김진표 대구경찰청장이 참석한 가운데 전국 최초로 ‘스마트교통 및 사회안전체계 구축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공동협력하기로 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두 기관이 핵심과제로 추진하고 있는 도심 교통흐름 개선(대구시)과 안전한 사회 조성(대구경찰청)이라는 사람 중심의 스마트 안전도시 구현을 위해 상호 협력하고자 추진됐다.

 주요 협력분야는 ▲인공지능기반 스마트교통체계 구축과 운영 ▲사회적 약자 보호 등을 위한 사회안전체계 구축 ▲교통, 안전 등 빅데이터 연계를 통한 공동 활용 등으로 지속가능한 스마트시티 구현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먼저, 도심 교통흐름 개선을 위해 인공지능기반의 스마트 교통체계 구축을 위해 협력한다.

 대구 도심은 동‧서축으로 산단 등 출‧퇴근자가 많은 도시구조로 인해 혼잡구간이 많고, 대도시 중 출퇴근 소요시간이 긴 것으로 손꼽힌다.

 이러한 도심 교통문제 해결을 위해 2023년까지 도심 4차 순환선 내 250여 개 교차로에 단계적으로 지능형 CCTV를 설치해 교통정보 데이터를 수집하고 인공지능을 이용한 교통정보 분석을 통해 신호 주기 최적화와 보행자 안전 확보가 목표다.

 이를 위해서는 교통시설 구축․관리와 신호운영을 각각 담당하는 양 기관의 유기적인 상호협력이 필수적이다. 이에 두 기관은 스마트교통체계의 성공적인 도입을 위해 신호등주 등 교통인프라 공동 활용과 스마트신호제어 운영, 교통빅데이터 연계 등 다각적인 협업을 통해 예산절감과 더불어 시민에게 여유 시간을 돌려주고 보행자 안전도 확보하는 등의 성과를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인공지능 기반의 스마트교통체계가 성공적으로 정착된다면 도심 내 만성적인 교통정체 개선(15%)과 보행자 안전 확보, 출퇴근 시간 감소로 인한 여가시간 증대 등을 포함해 연간 수 백억원에 이르는 사회적비용 절감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실제로 지난해 11월 도로교통공단이 남구 대명로(성당네거리~남구청네거리, 3.91km 13개 교차로)를 대상으로 스마트 교차로 신호체계를 연구한 결과에 따르면 위 구간에서만 연간 총 차량운행비 5억 4천만원, 시간비용을 포함한 혼잡비용 24억 4천만원, 환경비용 1억 1천만원의 절감효과가 확인됐다.

 향후 자율주행 등 미래 첨단교통수단 도입에 대비해 공동으로 협력 대응하고, 다양한 시민체감서비스 발굴로 시민의 불편을 최소화한다는 내용도 담고 있으며, 또한 양 기관의 협력뿐만 아니라 도로교통공단 등 유관기관과의 유기적인 협력도 추진할 계획이다.

 사회안전체계 협력분야는 대구경찰청이 올해 핵심과제로 선정한 ‘사회적 약자 보호’ 정책의 내실 있는 실현을 위해 양 기관이 힘을 모으기로 했다.

 사회적 약자 보호는 ‘여성 안심 치안망 구축, 아동․청소년 보호와 지원 강화, 실종 대응 역량 강화, 사회적 약자 보호기반 구축’ 등 4대 분야에 걸쳐 사회안전망을 구축하는 것이 목표다.

 이를 위해 지난 3월 대구경찰청이 발표한 ‘(우리의)관심+(다함께)진심=(모두가)안심 사회적 약자, 세심하게 보호하겠습니다’를 슬로건으로 하는 일명 ‘세심 프로젝트’ 추진에 협력한다. 정보통신기술을 활용한 스마트치안체계 구축에도 상호 데이터 연계를 통한 공동 활용 등으로 시민이 행복한 안전도시를 만드는 데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향후 아동・여성 등 사회적 약자 보호에 대한 시민 인식개선과 아동학대・가정폭력 등에 대한 신고 활성화를 위해 홍보 및 교육 활동을 공동으로 전개할 예정이며, 각종 사회적 약자 보호 프로그램과 연계한 다양한 복지활동에도 협력을 통해 그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교통, 안전 등 빅데이터 연계를 통한 공동 활용 협력도 추진한다. 지난 2019년 스마트치안분야에서 112 신고와 순찰차 출동 데이터, 유동인구를 융복합 분석해 지역별 범죄 위험도 등을 시범적으로 분석한 바 있으며, 이를 더욱 고도화하는 안전서비스 연구개발 작업도 현재 진행 중이다.

 이번 협약이 도시를 효율적으로 관리하고 사회적 약자를 배려하는 안전도시 구현과 시민행복을 구현하는 데 한 걸음 더 나아갈 수 있는 추진 동력이 될 것으로 보이며, 대구가 세계적인 스마트시티 선도도시로 도약하는 데 크게 일조할 것으로 기대된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업무협약을 계기로 협력체계를 더욱 공고히 해 시민들이 보다 편리하고 살기 좋은 스마트시티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진표 대구경찰청장은 “앞으로도 대구시와 활발한 협업과 협치를 통해 대구 지역 공동체의 모범이 되고, 나아가 보다 나은 시민행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