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투기 의혹' 직원 관련 대통령 경호처 등 압수수색 실시
상태바
경찰, '투기 의혹' 직원 관련 대통령 경호처 등 압수수색 실시
  • 홍유근 경기본부 부장/기자
  • 승인 2021.04.06 18: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기 의혹이 제기돼 청와대가 수사 의뢰한 대통령 경호처 직원과 관련해 경찰이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경기남부경찰청 부동산 투기 사범 특별수사대는 6일 경호처와 LH 본사, 경호처 직원 A 씨와 그 형인 현직 LH 직원 등 피의자 2명의 주거지 등 4개소에 수사관 11명을 보내 압수수색을 했다고 밝혔다.

 오후 3시쯤 시작된 경호처에 대한 압수수색은 약 3시간여에 걸쳐 진행됐다.

 A 씨는 2017년 9월 형의 배우자 등 가족과 공동으로 3기 신도시 지역인 광명시 노온사동의 임야 1,888㎡를 매입했는데 이후 그 땅의 일부를 농지로 지목 변경하는 등 투기 의혹을 받고 있다.

 앞서 청와대는 지난달 19일 행정관 이하 전 직원과 배우자, 직계 가족을 조사한 결과 A 씨 사례를 발견해 대기발령 조치했고 정부 합동특별수사본부에 수사 의뢰했다.

 사건을 배당받은 경기남부청은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피의자들의 휴대전화와 개발 관련 문서 등을 바탕으로 LH 내부 정보 등이 토지 거래 등에 이용됐는지 여부 등을 확인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대통령 경호처는 "소속 직원 3기 신도시 투기의혹 관련한 수사기관의 압수수색에 대해 적극 협조할 방침"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