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Z 백신, 혈전 우려에 보건교사 및 60세 미만 접종 잠정 보류
상태바
AZ 백신, 혈전 우려에 보건교사 및 60세 미만 접종 잠정 보류
  • 공재벽 사회부차장
  • 승인 2021.04.07 2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는 아스트라제네카(AZ) 코로나19 백신을 둘러싼 혈전 논란이 이어지자 60세 미만 접종 계획을 잠정 보류하기로 했다.

 또한 오는 8일 시작할 예정이었던 특수교육·보육, 어린이집 간호인력 등에 대한 접종도 연기한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이하 추진단)은 7일 백신 분야 전문가 자문회의를 열어 접종 계획을 이 같이 조정했다.

 추진단은 "유럽의약품청(EMA)이 6∼9일(현지시간) 열리는 총회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뒤 보고된 매우 드문 혈전 사례에 대한 검토를 진행함에 따라 그 결과를 확인한 후 접종을 다시 추진키로 했다"고 밝혔다.

 EMA는 앞서 지난달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전반적으로는 혈전 증가와 관련성이 없다는 결론을 내리면서도 매우 드물게 발생하는 파종성혈관내응고장애(DIC)와 뇌정맥동혈전증(CVST) 등과 관련해서는 인과성을 배제할 수 없다며 '주의 사례'로 발표한 바 있다.

 DIC, CVST는 혈전 증가 및 혈소판 감소가 동반되는 질환이다. 이런 드문 혈전증 사례 대다수는 접종 뒤 55세 미만의 여성에서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추진단은 하루 뒤 시작될 '학교 및 돌봄' 종사자에 대한 접종을 연기하기로 결정했으며, 현재 진행중인 만 60세 미만에 대한 접종도 일시 보류했다.

 한편 국내에서 AZ백신을 접종한 20대 여성이 혈전증 진단을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백신 접종 후 혈전증 신고 사례는 이번이 3번째로, 모두 AZ백신과 관련됐다.

 혈전 발생 부위는 다리, 폐 등이며 추진단은 현재 이 여성이 평소 앓아 온 지병(기저질환)이 있는지에 대해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