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2030 초선의원들, '보궐 참패는 착각과 오만...조국 사태 반성해야'
상태바
민주당 2030 초선의원들, '보궐 참패는 착각과 오만...조국 사태 반성해야'
  • 김창민 서울본부/ 정치부기자
  • 승인 2021.04.09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의 2030 초선 의원들이 4.7 재보궐선거 패배 원인은 “민주당의 착각과 오판”이라며, 젊은 의원들이 당 개혁의 주체가 되겠다고 밝혔다.

 민주당의 청년층 초선 의원인 오영환, 이소영, 장경태, 장철민, 전용기 의원은 9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1년 동안 많은 분의 마음이 돌아섰음을 현장에서 느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이번 재보궐선거를 치르게 된 원인이 우리 당 공직자의 성 비위 문제였음에도 불구하고, 우리 당은 당헌·당규를 개정해 후보를 내고, 피해자에 대한 제대로 사죄도 없었다”며 이를 두고 “이 문제를 회피하고 외면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오만함이었다”고 비판했다.

 또 지난해 말까지 이어졌던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 사이 갈등으로 검찰개혁에 대한 국민 공감대를 잃었고, 국민으로 하여금 피로와 염증을 느끼게 했다며, “그럼에도 (민주당은) 개혁적 태도라 오판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번 재보궐선거의 참패 원인을 야당 탓, 언론 탓, 국민 탓, 청년 탓으로 돌리는 목소리에 저희는 동의할 수 없다”고도 밝혔다.

 그러면서 “바뀌어야 할 당의 관행과 기득권 구조, 국민과 공감하지 못하는 오만과 독선, 국민 설득 없이 추진되는 정책들에 대해 더 이상 눈감거나 침묵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들은 조국 전 장관 관련 사태와 최근 불거졌던 정부 여당 인사들의 부동산 관련 논란 등에 대해서도 반성한다며 사과했다.

 한편, 이들은 기자회견 뒤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을 만나 간담회를 가지고 당 쇄신 방안 등에 대해서 논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