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독도 일본땅 주장 강력 항의...위안부 문제 반성 촉구 나서
상태바
외교부, 독도 일본땅 주장 강력 항의...위안부 문제 반성 촉구 나서
  • 김정오 보도위원
  • 승인 2021.04.27 1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교부는 일본 정부의 독도 영유권 주장 등에 대해 즉각 반박했다.

 외교부는 27일 대변인 명의의 논평을 내고 독도는 역사적, 지리적, 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 고유의 영토임을 분명히 했다.

 그러면서 일본 정부가 독도에 대해 또다시 부질없는 영유권 주장을 되풀이 한 데 강력히 항의하고 즉각 철회할 것을 엄중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독도에 대한 일본 정부의 어떤 도발에 대해서도 단호히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외교부는 또,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한국 정부가 책임지고 해결하라는 일본 측 주장도 강도 높게 비판했다.

 외교부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가 세계적으로 유례가 없는 무력분쟁 상황에서 여성의 인권 유린이자 보편적 인권 침해 문제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일본 정부가 1993년 고노 담화와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 등에서 스스로 표명했던 책임 통감과 사죄, 반성의 정신에 부합하는 행보를 보일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일본 정부의 외교청서 발표 직후 주한 일본 대사관 총괄공사를 외교부 청사로 불러, 외교청서에 대한 엄중한 항의의 뜻과 함께 즉각 철회를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사무소 : 02-833-7676  FAX: 834-7677
  • 세종.대전. 충청지역본부: 044-866-7677
  • 부산.경남지역본부: 051-518-7677
  • 경기지역본부 : 031-492-8117
  • 광주.호남지역본부 : 062-956-7477
  • 본사 : 대구광역시 수성구 국채보상로200길 32-4 (만촌동)
  • 053-746-3223, 283-3223, 213-3223.
  • FAX : 053-746-3224, 263-3225.
  • 신문등록번호 : 대구 아 00028
  • 등록일 : 2009-07-29
  • 사업자번호 502-27-14050
  • 발행인 : 李恒英
  • 편집인 : 李日星
  • 독자제보. 민원 010-2010-7732, 010-6383-7701
  • 이메일 sunstale@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경희 부장
  • Copyright © 2023 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unsta@sunnews.co.kr
  • 인신위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