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ㆍ아시아나, 교민 귀국 위해 인도 항공편 5회 운항한다
상태바
대한항공ㆍ아시아나, 교민 귀국 위해 인도 항공편 5회 운항한다
  • 이일기 보도위원
  • 승인 2021.04.29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가 확산 중인 인도의 교민 귀국을 지원하기 위해 다음달 국적항공사 부정기편이 5회 운항한다.

 29일 항공업계와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다음달 아시아나항공은 4회, 대한항공은 1회 한국~인도 노선을 운항할 계획이다.

 정부는 인도발 변이 바이러스를 차단하기 위해 지난 24일부터 한국~인도 노선 항공편 운항을 중단했다. 교민 귀국을 위한 항공편만 예외적으로 운항을 허가한다는 방침이다.

 아시아나항공은 다음달 7일과 22일 인천~인도 벵갈루루 노선, 15일과 28일 인천~인도 델리 노선을 운항한다. 대한항공은 다음달 17일 인천~델리 노선에 항공기를 운항한다.

 운항 일정은 인도 현지 상황과 탑승객 모집 상황에 따라 변동될 수 있다. 두 항공사는 귀국 수요를 파악해 추가 운항도 검토하고 있다.

 인도에서 한국으로 오는 항공편 좌석은 60% 이하로 채워야 하고, 내국인 탑승 비율이 90% 이상이어야 한다.

 인도에는 약 1만1천 명의 교민이 있고, 주인도한국대사관 집계에 따르면 현재 치료를 받는 교민은 37명이다.

 한편, 28일 하루 인도에서는 35만7천 명이 신규 확진돼 역대 최고를 기록했고, 사망자도 3천293명이나 발생해 누적 사망자가 20만 명을 넘어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