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총장 후보 추천위 회의 시작...후보군 압축 논의
상태바
검찰총장 후보 추천위 회의 시작...후보군 압축 논의
  • 이무제 서울.인천본부/사회부차장
  • 승인 2021.04.29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기 검찰총장 인선을 위한 검찰총장 후보 추천위원회가 회의를 열고 후보군 압축을 위한 논의에 들어갔다.

 법무부는 29일 오전 10시쯤 정부과천청사 법무부에서 검찰총장 후보 추천위원회 심의가 시작됐다고 밝혔다.

 위원장을 맡은 박상기 전 법무부 장관은 회의에 앞서 "검찰개혁 논의가 진행되고 있고 전국 검찰을 지휘하는 검찰총장의 중요함은 새삼 강조할 필요가 없다"며 "훌륭한 후보자들이 추천될 수 있도록 좋은 의견을 제시해달라"고 말했다.

 이종엽 대한변호사협회장은 "국민들의 눈높이와 기대 수준에 맞는 후보 추천위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이 회장은 회의 참석 전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자기 조직을 믿지 못하는 사람은 조직의 수장이 될 자격이 없다고 생각한다"며 "특히 정치 편향성이 높은 분도 마찬가지로 어울리지 않는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밖에 정영환 한국법학교수회장은 "국민의 눈높이와 헌법 가치에 맞는 분을 창출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했으면 좋겠다"고 밝혔고, 안진 전남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는 "국민들이 정말 주목하고 있고 염원인 검찰개혁 마무리를 잘할 수 있는 좋은 분들을 추천하는 중대한 소임을 맡고 있다"고 강조했다.

 박 전 장관 등 9명이 참석한 회의에선 심사 대상으로 올라온 후보 14명의 적격 여부를 판단한 뒤, 후보 3명 이상을 압축해 박범계 법무부 장관에게 추천한다.

 박 장관은 추천위 심사 등을 바탕으로 최종 후보자 1명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제청하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