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대출 의원, '임혜숙, 당원이면 과기연(NST) 지원도 못하는데.. 이사장 됐다'
상태바
박대출 의원, '임혜숙, 당원이면 과기연(NST) 지원도 못하는데.. 이사장 됐다'
  • 김청수 정치1.사회부장
  • 승인 2021.04.29 2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가 지난해 11월 국가과학기술연구회(NST) 이사장 공모 당시 응모자격 미달로 지원 자체가 불가능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9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박대출 의원의 ‘임 후보자의 민주당 입당 및 탈당 일자가 언제인가’라는 서면질의에 임 후보자측은 ‘2019년 1월 7일 입당, 2021년 1월 11일 탈당’이라고(#붙임1) 답변서를 제출했다.

박대출 국회의원(국민의힘. 경남진주시갑)
박대출 국회의원(국민의힘. 경남진주시갑)

 박 의원이 공개한 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추천위원회 ‘이사장 초빙 공고문’에(#붙임2) 따르면 추천위는 NST 홈페이지 등을 통해 2020년 11월 9일 응모자격과 제출서류 응모방법 등에 대해 공고했다. 응모자격 중 하나로 ‘정당에 소속하지 않은 사람’을 명시했다.

 추천위는 2020년 11월 23일 이사장 지원 접수를 마감했다. 3일 후 26일 임 후보자를 포함한 3인을 3배수 이사장 후보로 선정하고 과기정통부 장관에게 추천했다.
 과기정통부 장관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3배수 후보자 가운데 임 후보자를 이사장으로 제청했다. 대통령은 2021년 1월 21일 임 후보자를 이사장에 임명했다.

 임 후보자는 이사장 지원 마감일인 11월 23일에도 추천위가 3배수 이사장 후보를 선정한 11월 26에도 민주당 소속이었다.
 결과적으로 임 후보자는 지원 당시 응모 자체가 불가능 했음에도 불구하고 3배수 후보에까지 들었다. 결국 응모자격이 결격인 후보자가 대통령 임명까지 받은 것이다.

 박대출 의원은 "응모조차 할 수 없는 무자격자가 국가과학기술연구를 총괄하는 이사장에 오르고 이도 모자라 87일 만에 장관 후보로 발탁된 것에 무슨 배경이 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면서 "장관 인사청문회가 아니라 무자격자 이사장 임명에 대한 '진상조사 청문회'부터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