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이재명 겨냥 '합리적 논쟁 환영지만 방역의 정치화는 지양해야'
상태바
정세균, 이재명 겨냥 '합리적 논쟁 환영지만 방역의 정치화는 지양해야'
  • 송경희 부장/기자
  • 승인 2021.04.30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
정세균 전 국무총리

 여권 대권주자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30일 코로나19 방역과 관련, "합리적인 논쟁은 언제든 환영하지만, 사회 혼란을 부추기는 과도한 방역의 정치화는 지양해야 한다"고 밝혔다.

 정 전 총리는 이날 YTN 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 인터뷰에서 "정부를 믿고 함께해주면 11월 이전 집단면역 형성이 가능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정 전 총리는 이 지사가 러시아 백신 '스푸트니크V' 도입을 주장하자 "지자체가 할 일은 따로 있다. 혼란만 초래할 수 있다"고 비판한 바 있다.

 정 전 총리는 그러나 "누구를 겨냥하고 하는 말은 아니다"라며 "언론도 그렇고, 야당도 그렇지 않나"라고 되물었다.

 한편 정 전 총리는 여권에서 언론개혁 필요성이 제기되는 데 대해 "언론의 자유는 보장돼야 하지만, 경우에 따라 과도한 사실 왜곡이 나오는 부분은 안타까운 측면"이라며 "개혁이 요구되지 않도록 언론 스스로 달라지는 모습이 있으면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이 검찰총장 후보군에서 탈락한 데 대해선 "국민이 평가할 일"이라며 "검찰총장 추천위원회 절차가 순조롭게 잘 진행되고, 국민들로부터 환영받는 인사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