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다음달 21일 방미...한미 정상회담 워싱턴서 개최
상태바
문 대통령, 다음달 21일 방미...한미 정상회담 워싱턴서 개최
  • 정득환 논설위원
  • 승인 2021.04.30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첫 정상회담이 다음 달 21일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다.

 정만호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30일 오전 브리핑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초청으로 미국 워싱턴을 방문해 오는 5월 21일 백악관에서 한미 정상회담을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백악관 젠 사키 대변인도 같은 시각 성명을 내고 "바이든 대통령이 다음 달 21일 문재인 대통령을 백악관에서 맞이하길 기대하고 있다"며 "문 대통령의 방문은 철통 같은 한미 동맹을 더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만호 수석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에서도 대면 정상회담이 조기에 개최되는 것은 한미 동맹의 중요성을 잘 보여주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정상회담은 미국 바이든 대통령으로서는, 취임 이후 두 번째로 진행하는 대면 정상회담입니다. 첫 번째 정상회담은 지난 16일 일본 스가 요시히데 총리와 열렸다.

 정 수석은 "양 정상이 이번 회담을 통해서 한미 동맹의 굳건함을 재확인하고, 양국 간의 포괄적이고 호혜적인 협력 관계를 확대, 발전시켜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정 수석은 또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의 진전을 위한 한미 간의 긴밀한 공조 방안을 비롯해 경제, 통상 분야에서의 실질적인 협력과 기후 변화, 코로나 19 등 글로벌 도전 과제에 대한 대응 협력에 대해서도 심도있게 논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미국과 일본, 호주와 인도가 참여하는 안보 협력체인 쿼드(QUAD)에 한국이 참여하는 방안도 정상회담에 의제에 오르는지에 대해서 청와대 관계자는 "쿼드가 정상회담 의제로 정해졌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백신 협력 방안에 대해선 "큰 제목으로 코로나19에 대한 대응 협력으로 방향이 (의제에) 있지만, 세세한 세부 과제에 대해서는 현재 준비 단계여서, 구체적인 내용을 논의할 단계에까지 이르지 못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