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만명 모인 이스라엘 성지순례 행사에서 44명 압사...부상자 파악 중
상태바
3만명 모인 이스라엘 성지순례 행사에서 44명 압사...부상자 파악 중
  • 김태완 해외특파원
  • 승인 2021.04.30 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이스라엘 유대인 성지순례 행사에 수만명의 인파가 몰려들면서 최소 44명이 압사했다고 AFP 통신 등이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스라엘 북부 메론 지역의 사고 현장에는 응급구조대가 파견돼 구조 작업을 벌이고 있고, 부상자들을 병원으로 옮기기 위해 6대의 헬기가 동원됐다.

 구조대 대변인은 AFP 통신에 "현장에서 38명이 사망했고, 병원에서 더 사망자가 나왔다"고 말했다. 현지 병원 소식통은 적어도 6명이 병원에서 숨졌다고 말했다.

 부상으로 병원으로 실려간 이들도 150명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 가운데 수십명은 중상이다.

 사고가 발생한 지역에는 이날 수만 명의 초정통파 유대인들이 이스라엘의 전통 축제인 `라그바오메르`를 즐기기 위해 모였다.

 현지 언론은 사고 초기에 행사장의 스탠드가 붕괴했다고 보도했지만, 이후 밀집한 군중이 넘어지면서 참사가 벌어졌다는 증언이 속속 나오고 있다.

 이스라엘 언론은 땅바닥의 플라스틱 백에 시신들이 줄지어있는 장면을 보도했다.

 라그바오메르는 2세기에 유대인 라비 시몬 바 요차이가 사망한 것을 기리는 축제로, 초정통파 등 많은 유대인이 모여 모닥불을 피워놓는다.

 당국은 메론 지역에서 열리는 축제에 1만명이 모일 수 있도록 허가했지만, 이스라엘 전역에서 650대의 버스 등을 타고 3만 명이 메론 지역을 방문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