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신규확진 541명, 확산세 이번 주가 고비
상태바
코로나19 신규확진 541명, 확산세 이번 주가 고비
  • 공재벽 사회부차장
  • 승인 2021.05.04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하면서 4일 신규 확진자 수는 500명대 중반을 기록했다. 전날보다 50명 넘게 늘면서 다시 500명대로 올라섰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41명 늘어 누적 12만4천269명이라고 밝혔다. 전날(488명)보다 53명 늘었다.

 이날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는 지역발생이 514명, 해외유입이 27명이다.

 지역발생 확진자를 지자체별로 보면 서울 182명, 경기 117명, 인천 12명 등 수도권이 311명(60.5%)이다.

 비수도권은 경남 35명, 울산 29명, 강원 22명, 경북·충남 각 18명, 부산 16명, 대전 13명, 전북 12명, 대구·전남 각 9명, 제주 8명, 세종·충북 각 5명, 광주 4명 등 총 203명(39.5%)이다.

 주요 신규 집단발병 사례를 보면 종교시설, 학교, 노래연습장, 유흥시설 등 다양한 곳에서 감염이 잇따랐다.

 서울 은평구 교회 4번째 사례(누적 12명), 경기 안양시 고등학교 2번째 사례(12명), 안양시 불교시설(11명), 경북 구미시-칠곡군 노래연습장(11명), 인천공항(8명), 전북 남원시 유흥시설(8명) 등에서 확진자가 발생했다.

 한편, 사망자는 전날보다 6명 늘어 누적 1천840명이 됐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1.48%다. 위중증 환자는 총 162명으로, 전날(164명)보다 2명 줄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