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원식 남양유업 회장, 불가리스 사태 책임지고 사퇴...'경영권 승계도 하지 않겠다'
상태바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 불가리스 사태 책임지고 사퇴...'경영권 승계도 하지 않겠다'
  • 김진아 경제부 기자
  • 승인 2021.05.04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이 4일 오전 서울 강남구 남양유업 본사에서 최근 불거진 '불가리스 사태' 논란과 관련해 고개 숙여 사과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이 4일 오전 서울 강남구 남양유업 본사에서 최근 불거진 '불가리스 사태' 논란과 관련해 고개 숙여 사과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이 침묵을 깨고 사퇴를 결정했다.

 홍 회장은 오전 10시 서울 논현동 본사 강당에서 불가리스 논란 관련에 대해 사과했다.

 홍 회장은 “코로나19로 힘든시기에 당사의 불가리스와 관련된 논란으로 실망하시고 분노하셨을 모든 국민들과 현장에서 더욱 상처받고 어려운 날들을 보내고 계신 직원, 대리점주 및 낙농가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다음은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 사과문 전문(全文)이다.

 먼저 온 국민이 코로나로 힘든 시기에 당사의 불가리스와 관련된 논란으로 실망하시고 분노하셨을 모든 국민들과 현장에서 더욱 상처받고 어려운 날들을 보내고 계신 직원, 대리점주 및 낙농가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국내에서 가장 오래된 민간 유가공 기업으로서 국민의 사랑을 받아왔지만 제가 회사의 성장만을 바라보면서 달려오다 보니 구시대적인 사고의 틀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소비자 여러분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던 것 같습니다.

 이밖에도 국민 여러분을 실망케 했던 크고 작은 논란들에 대해 저의 소회를 밝히고자 합니다.

 먼저 2013년 회사의 밀어내기 사건과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저희 외조카 황하나 사건, 지난해 발생한 온라인 댓글 등 논란들이 생겼을 때 회장으로서 보다 적극적인 자세로 나서서 사과드리고 필요한 조치를 취했어야 했는데 많이 부족했습니다.

 이 모든 것에 책임을 지고자 저는 남양유업 회장직에서 물러나겠습니다. 또한 자식에게도 경영권을 물려주지 않겠습니다.

 최근 사태 수습을 하느라 이러한 결심을 하는 데까지 늦어진 점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살을 깎는 혁신을 통해 새로운 남양을 만들어갈 우리 직원들을 다시 한 번 믿어주시고 성원해 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