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새 원내대표에 배진교 의원...'코로나 손실보상 소급적용 필요'
상태바
정의당, 새 원내대표에 배진교 의원...'코로나 손실보상 소급적용 필요'
  • 송경희 부장/기자
  • 승인 2021.05.04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의당 의원총회에서 배진교 신임 원내대표가 선출된 가운데 의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뉴스1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의당 의원총회에서 배진교 신임 원내대표가 선출된 가운데 의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뉴스1

 정의당 신임 원내대표로 배진교 의원이 만장일치로 선출됐다. 배 원내대표는 새 원내 지도부의 첫 번째 과제로 코로나 손실보상 소급적용 입법을 꼽았다.

 정의당은 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원내대표와 원내 수석부대표 등 2기 원내 지도부를 선출했다.

 배진교 신임 원내대표는 취임 일성으로 “거대 양당의 기득권 정치로 굳게 닫힌 촛불 개혁의 문을 반기득권 민생입법 연대로 그 문을 다시 열겠다”고 말했다.

 배 원내대표는 “양당의 기득권 담합 정치와 극단적인 대결 정치 탓”에 정치가 역할을 온전히 해내지 못하고 있다며, 부동산 대책과 부동산 투기 의혹에 대한 국회의원 전수조사가 흐지부지됐고, 코로나 소급입법도 하루하루 미뤄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양당의 기득권 정치에 맞서 민생을 중심으로 국회 내의 세력을 모아나갈 것”이라며, “반기득권 민생입법 연대의 첫 번째 과제는 코로나 손실보상 소급적용 입법”이라고 말했다.

 이은주 신임 원내 수석부대표 및 원내대변인도 취임사를 통해 “거대 양당이 정치 혐오를 불러일으키는 일을 자행할 때 매섭게 질타하겠다”며, “손실보상 소급적용처럼 한시가 급한 법안들이 공방 속에 계류돼 있을 때 호되게 비판하겠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