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이재용 사면 대통령 고유권한...언급 자제할 것'
상태바
이낙연, '이재용 사면 대통령 고유권한...언급 자제할 것'
  • 김창민 서울본부/ 정치부기자
  • 승인 2021.05.04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는 4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면론에 대해 "대통령 고유 권한이라 제가 말씀을 자제하겠다"고 밝혔다.

 이 전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정부도 필요한 검토를 언젠가는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당이 당헌·당규 개정을 통해 치른 재보선 패배에 대해 사과할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선 "기회 닿는 대로 미안한 것은 늘 미안하다고 말씀드리고 있다"며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밝혔다.

 당내 일각에서 나오는 대선 경선 연기 주장에 대해선 "원칙은 존중돼야 한다"고 선을 그었다.

 한편, 여권에서는 이날 처음으로 이재용 부회장의 사면이 필요하다는 입장이 나왔다. 앞서 여권에서는 삼성전자 임원 출신인 양향자 의원(반도체기술특별위원회 위원장)이 '국민적 동의'를 전제로 이 부회장 사면을 주장한 바 있다.

 이원욱 의원은 이날 BBS 라디오 '박경수의 아침저널'에서 '이재용 부회장에 대한 사면이 좀 필요하다'고 이렇게 바라보시냐는 질문에 "사면 필요성이 조금 있는 정도가 아니고 아주 강력히 존재하고 있다 이렇게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19 상황에서 경제가 매우 불안하고 반도체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 이 부회장에 대한 사면 필요성을 국민들도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