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임혜숙은 여자 조국...가족 동반 출장ㆍ논문 표절 등 사퇴해야'
상태바
국민의힘, '임혜숙은 여자 조국...가족 동반 출장ㆍ논문 표절 등 사퇴해야'
  • 이항영 편집국장 겸 취재본부장
  • 승인 2021.05.04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가 4일 서울 여의도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가 4일 서울 여의도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4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국민의힘은 아파트 다운계약, 가족 동반 외유성 출장, 위장전입, 논문 표절, 국가과학기술연구회(NST) 무자격 지원 등 각종 의혹을 제기하며 자진 사퇴를 요구했다.

 국민의힘 박성중 의원은 임 후보자의 가족 동반 외유성 출장 의혹에 대해 "해외 학회에 가족을 데려간 게 당연하다는 식의 답변을 보고 아연실색했다. 공과 사를 구별하지 못하는 사람이 어떻게 정부 부처를 이끄나. 즉각 사퇴하라"고 했다.

 이에 대해 박대출 의원은 “국가 세금을 이용한 무임승차, 무임 숙박이자 연구비 부정 사용”이라며 "명색이 장관 후보자란 사람들이 밀수, 절도, 탈세 등 무슨 유치장 대기자들"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의혹·하자 종합세트인 임 후보자를 두고 ‘여자 조국’이냐는 말도 나온다"라며 "임 후보자가 임명되면 문재인 정권의 레임덕에 터보엔진을 달게 될 것"이라고 했다.

 또한 박대출 의원은 임 후보자가 작년 11월 더불어민주당 당적을 가진 상태에서 과기연 이사장직 공모를 지원한 것을 두고 “응모 자격에 ‘정당에 소속되지 않은 사람’이라고 명시돼 있다”며 “이는 부정 입학으로, 입학이 취소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같은 당 정희용 의원은 "해외 출장지에서 자녀들과 호텔 방을 셰어(공유)하고, 자녀들은 해외 유명 도시를 가 볼 기회를 가졌다. 이것은 '엄마 찬스'로 자녀들에게 특혜를 준 것"이라고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