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애틀란터전 7이닝 1실점 호투로 시즌 3승 달성
상태바
류현진, 애틀란터전 7이닝 1실점 호투로 시즌 3승 달성
  • 박재진 스포츠부 차장
  • 승인 2021.05.13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이 올 시즌 개인 최다 이닝을 소화하며 시즌 3승을 달성했다.

 그는 13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트루이스트파크에서 열린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2021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인터리그 방문 경기에 선발 출전해 7이닝 동안 5피안타(1홈런) 1볼넷 6탈삼진 1실점(1자책점)으로 호투했다.

 2-1로 앞선 8회초 공격에서 교체되며 경기를 끝냈다. 그가 속한 토론토는 4-1로 승리했고 류현진은 시즌 3승을 달성했다.

 그는 부상에서 복귀한 7일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전부터 연속 경기 승리를 기록하여 주변의 우려를 완전히 잠재웠다. 올 시즌 평균자책점도 3.15에서 2.95로 끌어내렸다.

 류현진은 이날 2회와 7회를 제외한 매 이닝에서 출루를 허용했으나,뛰어난 위기관리 능력을 보여줬다.

 1회 2사에서 마르셀 오수나에게 중전 안타를 허용했지만, 오지 앨비스를 내야 땅볼로 처리하면서 위기에서 벗어났다.

 2회엔 삼진 2개를 곁들이며 삼자 범퇴로 막아냈습니다. 우타자 댄스비 스완슨은 몸쪽 낮은 꽉 찬 직구를 던져 루킹 삼진 처리했고, 윌리엄 콘트레라스는 낮은 체인지업으로 헛스윙 삼진을 끌어냈다.

 류현진의 첫 실점은 0-0으로 맞선 5회에 나왔습니다. 선두타자 콘트레라스에게 좌월 솔로 홈런을 내준 것이다.

 볼 카운트 1볼-1스트라이크에서 시속 126㎞ 체인지업을 던졌는데, 가운데로 살짝 몰렸고 콘트레라스는 어퍼 스윙으로 당겨쳐 좌측 담장을 넘겼다.

 류현진은 흔들리지 않고 후속 타자 두 명을 모두 맞혀 잡았다. 그 후 아쿠냐 주니어에게 이날 경기 첫 볼넷을 내줬으나 프리먼을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토론토 타선은 6회초 동점을 만들며 류현진의 부담을 줄여줬다. 2사 2루 기회에서 마커스 시미언이 좌익선상 적시 2루타를 만들었다.

 토론토는 7회초 선두 타자 테오스카 에르난데스의 우월 역전 솔로 홈런으로 2-1로 경기를 뒤집었다. 류현진은 7회말에도 마운드에 올랐는데 세 타자를 모두 뜬 공으로 처리하며 임무를 다했다.

 그는 직구(30개), 체인지업(25개), 컷패스트볼(22개), 커브(17개)로 총 94개의 공을 던졌다.


  • 서울사무소 : 02-833-7676  FAX: 834-7677
  • 세종.대전. 충청지역본부: 044-866-7677
  • 부산.경남지역본부: 051-518-7677
  • 경기지역본부 : 031-492-8117
  • 광주.호남지역본부 : 062-956-7477
  • 본사 : 대구광역시 수성구 국채보상로200길 32-4 (만촌동)
  • 053-746-3223, 283-3223, 213-3223.
  • FAX : 053-746-3224, 263-3225.
  • 신문등록번호 : 대구 아 00028
  • 등록일 : 2009-07-29
  • 사업자번호 502-27-14050
  • 발행인 : 李恒英
  • 편집인 : 李日星
  • 독자제보. 민원 010-2010-7732, 010-6383-7701
  • 이메일 sunstale@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경희 부장
  • Copyright © 2022 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unsta@sunnews.co.kr
  • 인신위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