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내년 대선에 개헌 투표 함께 실시하자'
상태바
정세균, '내년 대선에 개헌 투표 함께 실시하자'
  • 김청수 정치1.사회부장
  • 승인 2021.06.08 12: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대선 주자인 정세균 전 총리가 내년 20대 대선에 개헌 국민투표를 함께 하자고 제안했다.

 정 전 총리는 8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현재 34년 된 헌법으로는 시대 변화를 제대로 담지 못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권력 구조를 포함한 분권 문제, 기본권 등 꼭 필요한 조항을 고치는 노력이 필요하고, 코로나19 이전과 이후 대한민국이 달라야 한다는 차원에서라도 개헌이 더더욱 절실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국회에 개헌특위가 3번이나 만들어졌지만 성공을 못 했고, 지난 대선 당시 후보들의 공약으로도 나왔지만 정치적 이해득실에 따라서 개헌에 실패했다며, 지금 개헌을 추진해서 내년 대선 때 함께 국민투표에 부치자고 제안했다.

 개헌의 방향에 대해서는 분권이 핵심이어야 한다면서 대통령 4년 중임제와 책임 총리제를 기반으로 하는 대통령 권한 분산을 언급했다.

 또 대통령 피선거권 연령을 25세 이상으로 낮추고, 환경권과 보건· 건강권, 토지 공개념 등도 새 헌법에 포함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정세균 전 총리는 경선 연기론에 대해서는 “당헌·당규상 경선 규정은 절대불변이 아니다”라며 유연한 입장을 보였다.

 관련 질문에 정 전 총리는 “당원들이 시기 조정론 주장을 강력히 펼치는 것을 확인하고 있다. 시기와 방법에 대해 진지하게 논의할 시점이 됐다”고 답했다.

 특히, 이재명 경기지사 측이 경선 연기주장에 대해 부정적 입장을 고수하는 데 대해서는 “지도부가 책임있게 고민해야 할 사안이다. 당의 주인인 당원들이 어떻게 생각하느냐도 잘 감안해야 한다”며 “갑론을박 표류하게 두기보다는, 결단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