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진 시장, '백신 구매 정부 위해 선의로 시작...큰 파장 죄송하다'
상태바
권영진 시장, '백신 구매 정부 위해 선의로 시작...큰 파장 죄송하다'
  • 이정원 취재부차장
  • 승인 2021.06.08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영진 대구시장이 화이자 백신 구매 주선 논란과 관련해 8일 공식 사과했다.

 권 시장은 이날 오후 기자회견을 열어 "정부의 백신구매를 돕기 위해 선의로 시작한 일이 사회적 비난과 정치적 논란을 야기하면서 우리 사회에 큰 파장을 불러일으켰다"며 사과 입장을 표명했다.

 그는 "단순한 백신 도입 실패 사례 중 하나에 불과한 이 이야기가 '가짜 백신 사기사건' 논란으로 비화된 원인을 제공한 것은 저의 불찰이었다"고 토로했다.

 이어 "지난달 31일 대구시가 의료계 대표들과 함께 백신 접종을 호소하는 담화문을 발표하면서 지자체 차원 백신 구매 가능성을 묻는 기자 질문에 답하면서 정부가 검토 중인 사안을 성급하고 과장되게 언급함으로써 정치적 논란으로 비화되도록 자초했다"고 설명했다.

 또 "신중치 못한 언행으로 대구 이미지가 실추되고 코로나19로 고통받는 시민들에게 깊은 상처와 실망감을 드렸다"며 "이번 논란의 모든 잘못은 시장인 저에게 있다"고 했다.

 앞서 대구시는 의료기관협의체인 메디시티대구협의회를 통해 3천만 명분 화이자 백신 구매를 추진하다가 관련 거래선을 보건복지부에 전달했지만, 복지부는 "진위가 의심돼 도입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