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총리 '백신 접종 완료자, 이르면 7월부터 해외 단체여행 허용할 것'
상태바
김부겸 총리 '백신 접종 완료자, 이르면 7월부터 해외 단체여행 허용할 것'
  • 송경희 부장/기자
  • 승인 2021.06.09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부겸 국무총리
김부겸 국무총리

 김부겸 국무총리는 "정부는 방역상황이 안정된 국가들과 협의를 거쳐 백신접종을 완료한 분들에 한해 이르면 다음달 7월부터 단체여행을 허용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오늘 중대본에서는 여행안전권역, 이른바 '트래블 버블' 추진방안을 논의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총리는 "접종을 마치고, 출입국시 진단검사에서 음성이 확인되면 별도 격리 없이 여행이 가능하게 된다"며 "해외여행은 많은 국민들께서 기대하시는 일상회복의 신호탄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총리는 백신 접종에 대해서는 "계획대로 순항하고 있다"며 "최대한 이른 시일 내에 1,300만명의 국민들께서 1차 접종을 마치실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여름휴가를 더 안전하게 다녀올 수 있고, 고대하던 일상회복도 더 빨라지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총리는 이어 "이번 주와 다음 주에 접종을 예약하신 분만 500만명이 넘는다"며 "안전하고 신속한 접종에 역량을 집중해야 할 때"라고 밝혔다.

 또한 "다음 주부터 적용될 거리두기 단계 조정안은 오는 11일 확정할 예정"이라며 "앞으로 3주간 방역상황을 안정시켜야 상반기 예방접종도, 7월 거리두기 개편도 순조롭게 진행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