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건물 붕괴 밤샘 수색...매몰자 추가발견 없어
상태바
광주 건물 붕괴 밤샘 수색...매몰자 추가발견 없어
  • 박희수 광주본부 차장/기자
  • 승인 2021.06.10 0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광주소방서]
[사진제공:광주소방서]

 광주 동구 학동 재개발지역 철거건물 붕괴사고 현장에서 매몰자를 찾기 위한 수색이 밤새 이어진 가운데 추가 발견자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10일 소방 당국은 9일 오후 4시 22분쯤 발생한 재건축건물 철거 현장에서 행인이나 공사 작업자 등 추가 매몰자가 있는지를 이틀째 수색 중이다.

 건물 잔해 아래에 깔린 시내버스에서 운전기사와 승객 등 17명을 구조한 이후 추가로 발견된 매몰자는 지금까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색 이틀째 날인 10일 오전 5시 기준으로 버스정류장, 도로, 보행로를 덮쳤던 건물 잔해를 중장비로 걷어내는 탐색은 마무리됐다.

 소방 당국은 붕괴 직전 건물 안에 남아있었을지 모를 작업자 등을 찾는 수색을 소규모로 지속하고 있다.

 사고가 발생한 재개발사업의 시공사인 현대산업개발, 철거를 맡은 하도급업체 측은 붕괴 직전 이상 조짐을 감지하고 대피한 인원을 제외하고 건물 안 작업자는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날 추가 매몰자를 찾는 수색이 마무리되면 붕괴 원인을 규명하는 관계기관 합동 현장 감식이 진행될 예정이다.

 앞서 9일 오후 광주에서 재개발지역 철거 공사 중 지상 5층짜리 상가건물이 통째로 무너지면서 건물 앞 정류장에 정차한 시내버스 1대가 잔해 아래에 깔리는 사고가 발생했다.

 철거 공사로 인해 건물 내부에는 사람이 없던 것으로 파악됐으며, 사고 당시 작업자 8명이 굴착기를 이용해 철거 작업을 하고 있었지만 이상 징후를 느끼고 외부로 대피했다.

 버스 안에 갇힌 승객 및 운전기사를 포함한 17명 가운데 9명이 숨지고 8명은 중상을 입은 것으로 확인됐다.

 사망자는 70대 여성 1명, 60대 여성 4명, 60대 남성 1명, 40대 여성 1명, 30대 여성 1명, 10대 남성 1명 등 9명이다.

 경찰은 시경 차원의 전담수사팀을 편성해 철거건물 붕괴 사고를 수사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