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공수처 수사 착수에 '특별히 밝힐 입장 없다'
상태바
윤석열, 공수처 수사 착수에 '특별히 밝힐 입장 없다'
  • 김청수 정치1.사회부장
  • 승인 2021.06.10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자신에 대한 공수처 수사에 대해 특별한 입장이 없다고 밝혔다.

 윤 전 총장 측 변호인인 손경식 변호사는 10일 "공수처 고발건에 대해 특별히 밝힐 입장은 없다"고 말했다. 공수처는 유력 대권주자로 부상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한 수사에 나섰다.

 공수처는 지난 4일 윤 전 총장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 혐의로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

 앞서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사세행)은 지난 2월 8일 윤 전 총장과 검사 2명이 옵티머스 펀드 사기 사건을 부실 수사한 의혹이 있다며 이들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로 공수처에 고발했다.

 이어 3월 4일에는 윤 전 총장이 한명숙 전 국무총리 모해위증교사 의혹을 받는 검사들에 대한 수사·기소를 방해했다며 윤 전 총장과 조남관 전 대검 차장을 같은 혐의로 고발했다.

 공수처는 이날 오후 사세행에 이 두 사건을 입건했다는 사실을 통지했다. 사세행에 따르면 각각 공제 7호 8호가 붙었고 담당은 모두 김수정 검사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은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국민의힘 당대표 선거에 출마한 주호영 의원은 "문재인 정권이 윤석열 전 총장을 죽이려 할수록 국민적 저항은 더 커져만 갈 것"이라고 경고했다.

 주 의원은 "비로소 정부 여당이 야당의 비토권까지 빼앗으며 공수처 출범을 강행한 이유가 적나라하게 드러났다"면서 "역시나 공수처가 정부의 입맛에 맞춰 조자룡 헌 칼 쓰듯, '윤석열 죽이기'에 나서는 모습에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배준영 대변인은 "여당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의 은혜를 배신한 자'라고 칭한 윤 전 총장이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낸 지 하루 만에 수사에 나선다고 밝혔다니 묘하기 그지없다"며 "애당초 윤 전 총장이 정권 비리를 수사한 후 정직 2개월의 징계를 받고 자리에서 물러날 때부터 예견돼 있었다는 말도 있지만 설마 했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