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공수처 윤석열 조사 착수에 '공수처 뒷배경 드러나' 비판
상태바
국민의힘, 공수처 윤석열 조사 착수에 '공수처 뒷배경 드러나' 비판
  • 이항영 편집국장 겸 취재본부장
  • 승인 2021.06.10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수처가 윤석열 전 검찰총장 수사에 착수한데 대해, 국민의힘은 “정권의 공수처 집착증의 뒷배경이 드러났다”며 비판했다.

 국민의힘 배준영 대변인은 10일 논평을 통해 ‘1호 수사 사건’ 선정에도 3달 넘게 걸렸던 공수처가 윤석열 전 총장이 공개 석상에 모습을 드러낸 지 하루 만에 수사에 나섰다며 “공수처의 무리한 출범, 검찰의 주요보직 친정부 인사 임명, 대법원장의 편파적 사법행정 등 정권의 움직임과 맞물렸기에 국민적 의구심이 크다”고 주장했다.

 이어 “수사 소재인 옵티머스 사건 부실수사, 한명숙 사건 수사 방해 모두 납득 하기 어렵다는 게 법조계 중론” 이라며 “정권에 밉보인 인사들은 단지 친정부 단체에 의한 고발만으로도 그 명운이 좌우될지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앞서 공수처는 지난 2월과 3월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사세행)이 윤 전 총장 등을 직권남용 혐의로 고발한 사건에 대해 최근 사건번호를 부여하는 등 입건하고 수사를 개시했다.

 국민의힘 당 대표 후보들의 비판도 이어졌다.

 이준석 후보는 “시험대에 오른 것은 윤석열 총장이 아니라 공수처”라며 “권력의 압박에서 자유롭게 이 사안을 다룰 수 있는지, 수사능력이 있는지에 대해서 국민들이 지켜보고 판단할 것”이라고 밝혔다.

 나경원 후보는 “신독재 플랜이 다시 시작된 것” 이라며 “저와 우리 당이 온몸을 던져 막으려 했던 공수처가 이렇게 철저하게 야권 탄압의 특수 임무를 수행하기 시작한다. 묵과할 수 없는 정치보복”이라고 말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공수처의 수사를 두고 “시민단체 고발에 의해 수사가 개시된 것이기 때문에 공수처가 독립적으로 잘 판단해서 할 것”이라며 “고발된 사안에 대해서 엄정하게 진상규명 될 수 있도록 잘 대처할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