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부총리, '6월 달걀 수입 2천만 개 늘리겠다'
상태바
홍남기 부총리, '6월 달걀 수입 2천만 개 늘리겠다'
  • 김진아 경제부 기자
  • 승인 2021.06.10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홍남기 경제부총리

 정부가 이번 달 달걀 수입 물량을 2천만 개 더 늘리기로 했다.

 홍 부총리는 10일 경기도 여주에 있는 수입 달걀 유통업체를 방문해 “서민 밥상물가 안정을 위해 국민 체감도가 높은 달걀 가격의 조기안정이 중요하다”며 “6월 수입 달걀 규모를 당초 5천만 개에서 2천만 개 추가한 7천만 개로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정부는 추가 수입 물량을 처리할 수 있는 시설을 확충하고 달걀 1판(30개)을 5천450원에 판매하는 등 소비자 수요를 확대하는 노력도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경기도 이천에 있는 한국농수산식품공사 비축기지도 방문해 비축 농산물 보관 상태 등을 살펴봤다.

 이곳은 국내 최대 규모의 농산물 비축기지로 쌀, 고추, 마늘 등 11개 품목 1만 1천327톤을 비축하고 있다.

 홍 부총리는 “계절에 따라 가격·수급 변동성이 큰 농산물이 소비자에게 안정적으로 공급되기 위해서는 정부의 정확한 비축 및 적시 방출이 매우 중요하다”며 “쌀 가격 안정을 위해 정부 비축물량 8만 톤을 이달 중 공급하라”고 당부했다.

 이어 “최근 가격이 안정되고 있는 양파, 마늘, 배추 등은 비축물량을 차질없이 확보해 하반기 이후 기상변화 등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라”고 덧붙였다.

 홍 부총리는 “밥상물가 불안이 지속할 경우 민생부담이 가중되고, 최근 빠른 경기회복속도도 체감하기 어려워진다”며 “농축산물의 신속한 가격·수급 정상화를 위해 관계부처가 함께 총력 대응하고, 여름철 기상 변화(집중호우, 태풍 등)에 철저히 대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