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사업자 대출, 6개월 만에 500억 원 돌파
상태바
네이버 사업자 대출, 6개월 만에 500억 원 돌파
  • 임효정 경제부 차장/기자
  • 승인 2021.06.10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이버파이낸셜은 '미래에셋캐피탈 스마트스토어 사업자 대출'이 출시 6개월 만에 누적 대출 약정액 500억원을 돌파했다고 10일 밝혔다.

 평균 대출액은 2천700만원, 평균 금리는 연 5.7%다. 대출 승인율은 40%를 넘었다. 대출을 받은 판매자의 약 42%는 매출이 상대적으로 낮은 간이사업자이며, 40%는 업력 1년 6개월 미만이다.

 지난해 12월 나온 이 대출은 신청일 직전 3개월 연속 50만원 이상 매출이 발생한 스마트스토어 사업자를 대상으로 최대 5천만원까지 빌려주는 상품이다.

 담보·보증을 요구하거나 점포가 있어야만 가능했던 기존 대출과 달리 매출 흐름·단골 고객 비중·고객 리뷰·반품률 등 자체 자료와 신용평가회사(CB) 금융 데이터를 더한 자체 개발 신용평가 시스템을 사용한다.

 김태경 리더는 "중소상공인(SME)들이 마진율이 높은 방식으로 사업을 키우거나 재고를 늘리는 등 사업 성장을 위해 자금이 가장 필요한 시점에 대출을 잘 활용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더 많은 SME의 성장을 지원할 수 있도록 대출 조건은 더 완화하고 승인율은 더 높이는 방안을 미래에셋캐피탈과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