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대표, 이준석 당선에 '합리적 보수 전환점 기대한다'
상태바
송영길 대표, 이준석 당선에 '합리적 보수 전환점 기대한다'
  • 김창민 서울본부/ 정치부기자
  • 승인 2021.06.11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국민의힘 신임 이준석 대표에 대해 축하 인사와 함께 정치가 새롭게 변화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송 대표는 이날 이준석 신임대표 선출 직후 "국민의힘이 탄핵의 강을 넘고 합리적인 보수로 발전하는 전환점이 되기를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이소영 대변인은 전했다.

 이어 "진영논리를 벗어나 대한민국 발전을 위하여 함께 논쟁하면서 발전해가는 여야 관계가 열리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송 대표는 고 노무현 대통령의 연설을 차용해 "부산에서의 콩이, 광주에서도 콩이고, 대구에서도 콩이 되는 사회를 만들어가자"면서 "상대방의 잘못을 지적하면서 자신의 잘못을 합리화하는 정치가 아니라 서로가 자기 반성과 개혁을 통해 국민께 봉사하는 정치를 만들어 나가자"고 덧붙였다.

 이소영 민주당 대변인은 송 대표가 합리적 보수를 지향하는 이준석 대표와 자주 만나 토론하고 대화하면서 새로운 여야 협치의 모델을 만들고 싶다는 뜻을 전했다고 밝혔다.

 민주당 대선 주자들도 일제히 이준석 신임 대표에게 축하 인사를 건넸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이준석 대표에 대한 선택이기도 하지만, 기성의 정치에 대한 심판이기도 하다. 민심에 대한 두려움을 다시 한번 절감한다"며 "경쟁 상대의 변화는 가장 큰 위협임과 동시에 또한 함께 발전할 수 있는 가장 큰 기회"라고 밝혔다.

 이낙연 전 대표는 "이준석 대표의 젊은 시각과 행보가 우리 정치 전체에 긍정적인 변화를 불러일으키길 바란다"며 "민주당과 국민의힘 모두 상대와 공존해 국민의 사랑을 받기 위해 더 뜨거운 혁신의 경쟁을 벌이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정세균 전 총리는 이준석 대표가 수락 연설에서 '관성과 고정관념을 깨면 세상이 바뀔 수 있다'고 말한 데 공감을 표하며 "함께 고정관념을 깨자. 대한민국의 모든 차별도 함께 깨고, 정략적이고 낡은 진영논리와 증오와 분열, 좌우 이념의 관성도 함께 깨자"고 밝혔다.

 박용진 의원도 "'바뀌어야 한다'는 국민의 바람, 국민의 상식을 따른 결과라고 생각한다"며, "대한민국의 정치를 근본적으로 변화시킬 좋은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