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2분기 경제성장률 7.9%...1분기 성장률에 비해 반토막
상태바
중국, 2분기 경제성장률 7.9%...1분기 성장률에 비해 반토막
  • 권장옥 해외통신원
  • 승인 2021.07.15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의 2분기 경제성장률이 크게 둔화됐다. 중국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중국의 2분기 국내총생산 GDP 증가율은 7.9%를 나타냈다.

 이는 1분기 경제성장률 18.3%보다 크게 감소한 수치다.

 지난 1분기에는 작년 코로나19 감염증 확산 충격에 따른 기저 효과 덕분에 사상 최고 수준의 경제성장률을 기록했지만 2분기 들어서는 이런 요인이 사라진 효과가 컸다.

 작년 1분기 코로나19 확산의 충격이 가장 컸던 여파로 올해 1분기 경제성장률은 1992년 분기별 GDP를 집계해 발표하기 시작한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을 나타낼 수 있었는데 작년 2분기부터는 중국 경제가 점차 정상화됨에 따라 올해 2분기 경제성장률이 전분기보다 상대적으로 크게 낮아지는 결과가 초래됐다.

 앞서 중국의 분기별 경제성장률은 작년 1분기 마이너스 6.8%, 2분기 3.2%, 3분기 4.9%, 4분기 6.5%를 각각 기록하면서 2분기부터 서서히 코로나19 충격에서 벗어났다.

 시장에서는 중국의 2분기 경제성장률이 둔화한 것 못지않게 시장 전망치에 미치지 못한 점에도 주목하고 있다.

 이날 발표된 2분기 경제성장률은 로이터 통신이 집계한 시장 전망치 8.1%에 다소 미치지 못한 결과다.

 로이터 통신은 "중국의 경제 성장이 2분기에 예상보다 더 느려졌다"며 "공식 발표 자료는 높아진 원자재 가격이 공장 활력을 저해하고 코로나19 확산이 소비 심리를 억눌렀다는 점을 보여준다"고 분석했다.

 로이터 통신은 "투자자들은 중국 중앙은행이 더욱 완화적인 통화 정책을 펼 것인지에 주목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런 가운데 중국의 상반기 국내총생산 GDP는 53조2천167억 위안으로 작년 동기보다 12.7% 증가했다.

 중국 정부는 지난 3월 열린 전국인민대표대회에서 올 경제성장률 목표를 다소 보수적으로 잡아 '6% 이상'으로 제시한 바 있다.


  • 서울사무소 : 02-833-7676  FAX: 834-7677
  • 세종.대전. 충청지역본부: 044-866-7677
  • 부산.경남지역본부: 051-518-7677
  • 경기지역본부 : 031-492-8117
  • 광주.호남지역본부 : 062-956-7477
  • 본사 : 대구광역시 수성구 국채보상로200길 32-4 (만촌동)
  • 053-746-3223, 283-3223, 213-3223.
  • FAX : 053-746-3224, 263-3225.
  • 신문등록번호 : 대구 아 00028
  • 등록일 : 2009-07-29
  • 사업자번호 502-27-14050
  • 발행인 : 李恒英
  • 편집인 : 李日星
  • 독자제보. 민원 010-2010-7732, 010-6383-7701
  • 이메일 sunstale@hanmail.net
  • 청소년보호책임자 : 송경희 부장
  • Copyright © 2022 썬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unsta@sunnews.co.kr
  • 인신위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