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대사, 성적 발언한 소마 히로히사 총괄공사에 엄중 주의
상태바
일본 대사, 성적 발언한 소마 히로히사 총괄공사에 엄중 주의
  • 이항영 편집국장 겸 취재본부장
  • 승인 2021.07.17 0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일본대사 ⓒ연합뉴스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일본대사 ⓒ연합뉴스

 아이보시 코이치 주한일본대사가 JTBC 취재진과의 오찬 자리에서 성적 발언을 한 소마 히로히사 총괄공사에게 엄중 주의를 줬다고 17일 밝혔다.

 아이보시 대사는 이날 새벽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소마 공사에게 확인한 바에 따르면 대화 중 보도와 같은 표현을 쓴 건 사실이지만 이건 결코 문재인 대통령님에 대한 발언이 아니었으며 소마 공사가 간담 산대인 기자님에게 그 자리에서 부적절한 발언이었다고 철회했다는 설명을 들었다"고 설명했다.

 아이보시 대사는 그러면서 "소마 공사의 이번 발언은 간담 중 발언이라 하더라도 외교관으로서 지극히 부적절하며 매우 유감"이라며 "소마 공사의 보고를 받고 소마 공사에게 엄중히 주의를 주었다"고 밝혔다.

 앞서 JTBC는 지난 15일 소마 공사와 JTBC 취재진의 오찬 자리에서 소마 공사가 한·일 관계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행보를 평가하다 성적 발언을 했다고 보도했다.

 JTBC에 따르면, 소마 공사는 일본 정부가 한국이 생각하는 것만큼 "한·일 문제에 신경 쓸 여유가 없다"며 문 대통령 혼자서만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는 취지로 말하다 자위행위라는 의미의 '마스터베이션'을 언급했다.

 JTBC는 비록 해당 오찬 자리가 공개 간담회 자리가 아니었고 소마 공사가 이후 실례했다고 사과하긴 했지만, 발언의 내용이 상식적이지 않다고 보고 보도를 결정했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이에 소마 공사는 "사석이라고 생각해 한국 외교의 경향을 설명한 것"이라며 문제의 성적 발언에 대해선 "한국 외교에 대한 것이지 문 대통령을 지칭한 건 아니었다"고 해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