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허위사실 유포ㆍ상대후보 비방 등 5명 징계
상태바
민주당, 허위사실 유포ㆍ상대후보 비방 등 5명 징계
  • 김창민 서울본부/ 정치부기자
  • 승인 2021.07.19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이 예비경선 결과 투표율을 허위로 유포하고 상대 후보를 비방한 5명을 징계하기로 했다.

 더불어민주당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19일 오전 회의를 열고, 예비경선 결과 허위사실 공표와 관련해 신고된 5명에 대한 징계 조치를 논의했다.

 선관위는 이중 사안이 엄중하다고 판단되는 2명은 윤리심판원에 회부하기로 했다. 나머지 3명은 허위 사실을 단순히 퍼 나른 행위라고 보고 주의·경고하되, 이 중 1명은 당직자이기 때문에 내부 인사위에 회부했다.

 한준호 원내대변인은 "단순히 퍼서 나르는 간단한 내용들은 이 사람이 이걸 조장했다 볼 수 없으니 주의·경고 조치했다"며, "다만 여기에 사견을 달아 상대 후보 비방을 달았던 건 윤리심판원에 회부했다"고 설명했다.

 민주당은 지난 11일 예비경선 결과를 발표하고 경선 후보자를 6명으로 압축했다.

 이날 개표 행사에서 각각 예비 후보의 순위와 득표율은 공개되지 않았는데, 발표를 전후로 각 후보의 득표율이라고 주장하는 내용이 당 안팎에 공유됐다.

 한준호 원내대변인은 "당시 선거 결과를 아는 사람은 이상민 선관위원장뿐"이었다며, "4가지 버전 다 허위"라고 말했다.

 한편, 최근 경기도 유관기관 공무원이 SNS 대화방에서 이낙연 후보의 비방을 주도했다는 의혹, 병역 면제 비방 포스터 관련 사건에 대해선 "아직 신고가 안 들어와서 조치할 수 없다. 아직 접수된 건 없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