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수처, 이광철 청와대 비서관 자택 등 압수수색
상태바
공수처, 이광철 청와대 비서관 자택 등 압수수색
  • 이용암 사회부장
  • 승인 2021.07.20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이광철 청와대 민정비서관의 자택과 청와대를 압수수색하고 있다. 김학의 전 차관 관련 의혹들에 이 비서관이 관여했는지를 확인하기 위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수처 수사3부는 20일 오전 이 비서관의 자택에 수사관들을 보내 자료를 확보하고 있다. 이번 압수수색은 김학의 전 차관 관련 의혹들에 이 비서관이 관여했는지 살펴보기 위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검찰청 진상조사단 소속이던 이규원 검사가 건설업자 윤중천 씨의 면담보고서를 허위 작성했다는 의혹과, 김 전 차관 불법 출국금지 수사에 외압이 있었다는 의혹 등이다.

 공수처는 자택 압수수색과 동시에 청와대의 이 비서관 사무실 압수수색에도 나섰다.

 청와대에 대통령 비서실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제시하고, 임의제출 형식으로 자료를 받을 예정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대통령 비서실 등은 국가보안시설로 지정되어 있고, 보안사항을 다루는 업무 특성상 임의제출 방식으로 수사에 협조해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공수처 압수수색도 이전과 동일한 방식으로 수사에 협조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이 비서관은 김 전 차관 불법 출국금지에 관여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지자 지난 1일 사표를 제출했지만, 아직 수리되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