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낙영 경주시장, 태풍 대비 제2금장교 건설 현장 긴급안전점검 나서
상태바
주낙영 경주시장, 태풍 대비 제2금장교 건설 현장 긴급안전점검 나서
  • 김동성 차장/기자
  • 승인 2021.07.20 12: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낙영 경주시장이 20일 오전 제2금장교 건설 현장을 직접 찾아 긴급안전점검을 실시했다
주낙영 경주시장이 20일 오전 제2금장교 건설 현장을 직접 찾아 긴급안전점검을 실시했다

 주낙영 경주시장이 20일 오전 제2금장교 건설 현장을 직접 찾아 긴급안전점검을 실시했다. 이날 점검은 태풍 등 자연재해로 인적·물적 피해 우려가 높아진 데 따른 조치다.

 제2금장교 건설 현장 인근 현곡면 라원리 일대는 매년 태풍과 집중호우로 인해 상습적인 침수 피해가 발생하는 지역이다. 지난해도 제10호 태풍 ‘하이선’의 상륙으로 농경지 18㏊가 침수 피해를 입은 곳이다.

 이날 긴급 점검에는 시민감사관과 이·통장 등 마을대표들도 함께 참관해 시민의 눈높이에서 안전 점검이 이뤄졌다.

 주 시장은 이들과 함께 하부구조물 공사가 한창인 형산강 바닥을 100여m 가량 걸으며, 강풍으로 넘어질 위험이 있는 구조물을 비롯해 안전에 영향을 미치는 공사 시설물들을 꼼꼼히 점검했다.

 또 공사현장으로 빗물이 유입되는 만일의 사태를 방지하기 위해 설치된 차수벽을 직접 점검하고 관리 현황도 보고 받았다.

 이 자리에서 주낙영 시장은 “교량 상부 구조물이 마무리되는 내년까지 완전히 안심할 수 없다”며 “집중호우에 대비한 철저한 사전 예방대책을 마련해 줄 것”을 관계공무원과 공사관계자들에게 당부했다.

 한편, 경주 황성동과 현곡면을 잇는 제2금장교 조성사업은 총 길이 371m, 폭 20m 왕복 4차선 교량으로 지난 3월 착공해 2023년 말 완공예정이다. 총 사업비는 410억원이 투입된다.